시조문학진흥회

 

 


192
227
3,539
1,605,080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8-03-19 18:20
우편함 /이송희
 글쓴이 : 최경미
조회 : 592  
#시조감상 

우편함

                                    이송희


몇 년 째 그녀 방엔 고지서만 쌓여갔다
전기세와 가스비에 혼잣말과 한숨까지
우표도
안 붙인 안부들이
먼지처럼 쌓인다

실시간 부는 바람이 창문을 두드리자
창 틈새로 들어오는 시큼한 울음소리

서서히 그리운 것들을
가슴에 넣을 때다

먼지 낀 거울 속에는 헝클어진 문장들
말을 잃은 노인이 우두커니 앉아 있다
오늘도 침묵 하나가
고딕체로 늙어간다


ㅡ『문학청춘』(2017, 가을호)
---------------
이송희 : 2003년《조선일보》신춘문예 등단. 시집『환절기의 판화』『아포리아 숲』『이름의 고고학』『이태리 면사무소』, 평론집 『눈물로 읽는 사서함』『아달린의 방』『길 위의 문장』『경계의 시학』이 있음.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금, 아르코창작기금 수혜. 〈가람시조문학상 신인상〉〈오늘의시조시인상〉등 수상. 

 
 

Total 11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시조 다짜고짜로(외2수) 중국연변방송국 정호원 여자 11-07 80
114 동치미 정용현 09-13 200
113 태풍'솔릭' 정용현 08-24 263
112 소녀상 정용현 08-23 243
111 새벽 뜰 정용현 08-10 314
110 立秋 (2) 정용현 08-07 303
109 배롱나무꽃 정용현 07-29 329
108 연꽃 정용현 07-28 318
107 우편함 /이송희 최경미 03-19 593
106 백년초 (1) 박미향 09-03 991
105 칠월칠석 음봉선인 09-02 936
104 시진회 연혁 함산 06-20 840
103 이팝나무 박선협 05-28 1215
102 새 대통령 박선협 05-13 1221
101 카운슬립앵초~5월1일 꽃 박선협 05-01 972
100 김포별곡~아트빌리지~ 박선협 04-30 1264
99 우탁 박선협 04-29 1416
98 시조 박선협 04-27 1304
97 마늘에겐 시조가 있다 박선협 04-22 956
96 수안보의 봄 정택명 03-29 1353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