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5
87
3,539
2,220,151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0-06-02 01:05
내 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글쓴이 : 如心이인자
조회 : 2,905  
내 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어느 때인가 내 인생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었을 때,
바람에 떨어지는 나뭇잎
길가에 피어 있는 작은 꽃 작은 돌 하나까지도
내게는 다 삶의 의미가 되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내 인생의 가장 큰 의미는 내 이웃들
슬픈 이, 기쁜 이, 외로운 이, 미운 이, 착한 이, 가난한 이......
이 모두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내 소중한 이웃이 없다면 내 인생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사랑하고 미워하고, 함께 울고 웃고, 괴로워할 수 있기에
내 인생은 진정한 의미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가난한 내 삶을 풍요롭게 해 주는 것입니다.
아! 그러나 이 소중한 삶의 시간들은 너무도 짧고
한정돼 있는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삶의 순간 순간이 시간 속에 묻혀 가는 것을 느끼며
나는 안타까움에 가슴을 졸입니다.
더 사랑해야지, 더 크게 울고 웃고 괴로워해야지.
이 귀한 삶의 시간들이 그냥 소홀이 지나쳐가지 않도록
 
 
- 좋은 글 중에서-

파르나스이순옥 10-06-02 07:40
 
좋은 글 잘 읽고 오늘 하루도 소중한 마음으로 시작합니다.
바로 지금 이 시간 함께 하고 있는 사람들..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 다시 한 번더 깊이 생각해보며
배려하는 삶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ㅎ
시인님 행복하시고 행운도 함께하는 유월되시기 바랍니다.
김민정 10-06-05 23:03
 
이인자님! 잘 지내고 좋은 글 많이 쓰세요.
최길하 10-06-08 21:02
 
풀도 꽃도 다 이웃 시진회 홈페이지도 이웃 자주 뵈요
     
파르나스이순옥 10-06-08 22:39
 
이웃사랑 실천의 전도사로 임명합니다.ㅎ
시인님 좋은 이웃과 함께 언제나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장중식 10-06-08 22:14
 
앗, 찾았습니다.

그런데 어인 일일까요?
두근거림도 잠시, 애처롭게 느껴집니다.

평범 속에서 살다 보면,
누군가에게 간택은 되지 않더라도
누군가의 그늘이 되고,
자리가 되고,
하루가 될 수 있으니까요.

  - 네.잎.크.로.바.를 .바.라.보.며-
     
파르나스이순옥 10-06-08 22:41
 
다서잎도 여섯잎도 있답니다.ㅎ
기형으로 생겨난 풀잎이라늘 말을 듣고 난 후부터는
행운에 큰 마음을 두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저 현실에 만족하며
세잎으로 행복합니다.ㅎ
 
 

Total 5,0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시조문학 봄호 표지 운영자 03-19 2402
공지 21. 겨울호 표지 운영자 02-04 2450
공지 한국시조문학 표지 여름호와 가을호 운영자 10-17 2029
4901 철도시화전 - 천안아산 / 청주역 순회전 (6) 장중식 06-22 3136
4900 제2회 역동시조문학제 보도 (충청일보) 장중식 06-20 3183
4899 시공을 넘나드는 시조문학의 혼(역동시조문학제 후기) (2) 장중식 06-20 3141
4898 구름은 아득한데....(제2회 역동문학제 사진모음-2) (2) 장중식 06-20 2761
4897 청산은 말을 잊고...(제2회 역동문학제 사진모음-1) (5) 장중식 06-20 3067
4896 가던 길 멈춰 서서 Leisure (1) 이인자 06-18 2787
4895 타고르문학상 수상자 방한 (보도기사) (2) 장중식 06-16 2990
4894 "라빈드나나드 타고르 문학상 수상자 초청 국악공연" (7) 최원익 06-13 3177
4893 친일파가 작사 작곡한 국민가요 '선구자' (5) ilman 06-12 3728
4892 십장생(十長生) 이야기 (2) ilman 06-12 4243
4891 십장생(十長生) 학 이야기/ 수정으로 폐쇄 (5) ilman 06-12 18
4890 ilman의 하루들 (8) ilman 06-08 3340
4889 인도, 타고르 문학상 수상자와 시조문학진흥회의 만남의 장 (2) (사)시진회 06-07 2805
4888 소백산은 누가 떠 짊어지나? (11) 장중식 06-07 3114
4887 소백산 '시인 마을'에 피는 꽃 (12) 장중식 06-07 3126
4886 사진 및 이미지 사용 동의서도 받나요?ㅎ (3) 파르나스이순옥 06-03 3414
4885 Joining for Tagore Literature Awardees and Korea Sijomunhak Devel… (7) (사)시진회 06-02 3429
4884 내 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6) 如心이인자 06-02 2906
4883 대전역 전시회 추가 사진 (7) 장중식 05-30 2807
4882 대전역에서 만난 사람들.. (8) 파르나스이순옥 05-30 30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