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4
87
3,539
2,220,150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0-06-12 19:08
십장생(十長生) 이야기
 글쓴이 : ilman
조회 : 4,242  
십장생(十長生) 학 이야기

동양인들은 학(천연기념물 제202호)을 아주 좋아한다.
그래서 도교에서 장수하는 신선들이 타고 다닌다는 학을 ‘선학(仙鶴)’, ‘선금(仙禽)’이라 말한다. 우리나라는 백의민족(白衣民族)이라서 더욱 그런 것도 같다.
예로부터 한국인이 숭상하는 선비의 이상적 성품을 학에 비유하여 말하기도 하였다.
몸을 닦고 마음을 실천하는 선비를 학명지사(鶴鳴志士), 선비가 은거하며 도를 닦지 못함을 탄식하는 것을 학명지탄(鶴鳴之歎)이라 하고, 그런 선비들의 외롭고 쓸쓸함을 학고(鶴孤)라 하는 것이 그 예다.
조선 시대 지체 높은 선비들이나 벼슬아치가 즐겨 입던 옷에 학창의가 있다.
학의 모습을 본떠 소매가 넓고 뒤 솔기가 학의 날개처럼 갈라진 흰 창의(氅衣) 가를 돌아가며 검은 헝겊으로 넓게 꾸민 웃옷이 학창의(鶴氅衣)다.
조선시대에는 문무관의 관복에 흉배(胸背)를 달았다.
문관은 학, 무관은 호랑이를 품계(品階)에 따라 그 수를 각각 달리하여 붙였다. 이때 문관들을 학반(鶴班)이라 한다.
우리 조상들은 도자기, 그릇, 문갑이나 함, 필통, 베갯모 등에 학 무늬를 즐겨 그렸다.
학은 장수와 행복과 풍요의 상징하기 때문이다.
장수를 축하하는 말에 학수(鶴壽)라는 말이 있다. 머리는 학의 깃처럼 하얀 백발이지만 얼굴은 아이들 같이 붉고 윤기가 도는 노인을 학발동안(鶴髮童顔)이라 하면서 장수를 축하여 말하기도 하였다.
우리가 천년을 산다고 믿고 있는 학의 실제 수명은 몇 년이나 될까?
조류서적을 살펴보면 학은 야생 상태에서는 약 30년을, 미국의 동물원에서는 최고 85년까지 살았다는 기록이 보인다. 세계인의 평균수명이 66세라니 학은 인간보다 단명한 새다.
십장생(十長生)은 ‘해· 달· 산· 내·대나무· 소나무· 거북· 학· 사슴· 불로초’로 말하기도 하지만 ‘해· 돌· 물· 구름· 소나무· 대나무· 불로초·거 북·학· 산’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 중에 생명이 있는 동식물로는 ‘소나무· 대나무· 불로초· 거북· 학· 사슴’ 여섯뿐이다. ‘불로초(=영지 2년), 대나무(60년), 학(30~40년), 사슴(15~17년)‘’은 사람보다 단명한 동식물이라니 십장생 중 ’소나무와 거북‘만이 사람보다 장수할 뿐이다.
창덕궁 소장 ‘십장생도(十長生圖)’를 자세히 살펴보면 장수의 상징인 소나무 가지 위에 앉아 있는 학의 그림을 볼 수 있는데 이도 잘못된 것이다. 학은 늪지에서 사는 새요, 소나무에 둥우리를 틀고 사는 새는 황새(천연기념물 제199호)나 백로이기 때문이다.
우리들이 논밭이나 강가에서 흔히 보는 자그마한 흰 새는 학이 아니라 백로(白鷺)다.
백로는 학보다는 1/3 정도로 작은 새로 희고 깨끗하여 청렴한 선비를 상징하는 새다. 그래서 시문이나 화조화(花鳥畵)에 자주 등장한다.
학을 두루미라고 하는데 학은 한자어요, 두루미는 순 우리말이다.
두루미라고 하는 것은 수놈이 ‘두-’하고 선창하면 암놈이 ‘두루, 두루-’하며 따라 운다 해서생긴 말이라고 문헌에 전한다.
그러나 황새는 두루미와 달리 명관(鳴官)이 없어 울지를 못한다. 부리를 부딪쳐서 ‘고록 고록, 가락가락’ 둔탁한 소리를 낼 뿐이다.
-학 이야기 1편


*. 일산 호수공원의 홀아비 단정학(丹頂鶴)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 자연학습장에는 단정학(丹頂鶴) 홀아비가 외롭게 살고 있다.
이 학은 1997년 고양시 호수공원에서 열린 제1회 꽃박람회 축하로 고양시와 자매결연한 중국 흥룡강성 치치하얼(齊齊哈爾) 시로부터 시민의 장수와 영원한 평화를 기원하는 뜻으로 기증받은 한 쌍의 학 중 수컷이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암컷이 10여 년 전 다리 염증을 치료하다가 그만 숨을 거두고 말았다. 필자는 오랫동안 이 외로운 홀아비 단정학을 살피며 다음과 같은 시를 지어 위로하곤 하였다.

 
 
십장생(十長生) 홀아비 학(鶴)이
짝을 잃고 혼자 산다.
청아한 목소리로 때때로 울부짖으며-.
우리 집
여보, 당신도
저리 살다 가겠지-.
-홀아비 단정학(丹頂鶴)

오늘은 호수공원관리소 자연학습원을 찾아 학 관리원 이상영씨(43세)에게 몇 마디를 물어보았다. 학을 장가보내 주고 싶은 마음에서였다.

-이곳을 찾는 고양 시민들이 외롭게 사는 이 단정학의 짝을 구해 줄 수 없는가를 묻는 이가 많습니다. 작년인가요. 세계 단정학의 1/4이 산다는 이 새를 기증한 치치하얼(齊齊哈爾) 시와 교섭을 하였더니 학은 함부로 사고 팔 수 없는 국제보호조인데다가 마침 조류독감이 성하던 때라 무산되고 말았데요.
게다가 두루미와 황새는 철저한 일부일처(一夫一妻)를 하는 새라서, 낯선 암놈을 울안에 넣었다가는 부리로 쪼아 죽일지도 몰라서 함부로 짝을 지어 줄 수도 없답니다.

-저는 이 단정학을 5년째 관리하고 있는데요. 처음에는 1년 5개월이나 걸려 겨우 친해졌습니다.
그래도 저는 이 학을 만져 보는 것은 고사하고 30cm이상 접근할 수가 없을 정도로 경계심이 깊은 새입니다. 자기가 아주 기분이 좋을 때 부리로 툭 치는 경우는 있었지만 흔한 일은 아니지요.

-학이 기분 좋아 할 때는요. 하루 세 번 먹이 줄 때와 수족관을 깨끗이 청소해 줄 때에요. 그러면 들어가서 온 몸을 물에 담으며 씻고 부르르 털며 수족관 한 바퀴를 돌며 너울너울 한바탕 학춤을 출 때랍니다. 수족관이 지저분하면 일부러 자갈 같은 것을 수족관에 물어넣으며 심통을 부리기도 하지요.

-먹이요? 곡식이나, 부드러운 잎, 물고기, 곤충, 조개를 좋아 한다지만 여기서는 주로 미꾸라지를 아침 점심, 저녁 세 번 2kg씩 20마리 가량 먹이지요.
성질이 어찌나 깔끔한지 상한 것은 물론 죽은 것이나 싱싱하지 않은 것은 귀신 같이 알아차리고 절대로 먹지 않아요. 사람이 던져 주는 먹이를 먹으면 십중팔구 병에 걸린다는 것을 관람객들이 알아주었으면 합니다.

-학의 울타리 관리상의 애로는요. 이 귀한 새 앞에서 사람들이 너무 소란하다는 것입니다.
자녀들을 데리고 와서 한다는 소리가 저 새는 화투의 ‘5광 중 1광이다.’ 하든지, 옆 울의 금계 등을 ‘골든 치킨’이라고 농담하며 떠드는 것을 보면 가슴 아파요.
그보다 더 한 것은 건너편 새장에 아이들이 장난감 총 비비탄을 겨냥하여 쏘아대는 바람에 이를 머리와 다리에 맞은 두 마리의 귀한 새가 신경을 다쳐서 병들어 외롭게 앓고 있는 것이랍니다.
                  -‘실버넷뉴스8기 수습기자’ 3차 과제 낙방거사 성철용
제 나이 술친구들과 어울리다 보면 술을 사는 이가 없어 ilman이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주머니가 항상 가난합니다.  그러면서도 목숨을 걸고 마셔댑니다. 10일 전인가 전철에 묶어 두고 간 자전거를 취하여 몰고 오다가 얼굴, 다리가 상처가 났는데 문제는 그 기억도 안 난다는 것입니다. 술이 나를 버리기 전에 내가 술을 버려야지 하는데, 그게 잘 안되어 걱정입니다. 
실버기자는 물론이고 앞으로는 이제 어리석은 도전은 생략하렵니다. 노익장을 꿈꿨는데 그럴 나이가 아니라는 것을 실감합니다. 위 글에 활자 옷을 입혀 주신다면 영광이겠습니다.
옥경국   10-06-12 14:24
십장생 이야기를 시리즈로 쓰시는 것은 어떻습니까?
'실버 愛'는 월간 입니다.

위 기사의 원본을 제 이멜로 보내주십시오.(okkk4242@hanmail.net)
최길하   10-06-12 14:40
鶴髮童顔 일만 선생님!
항상 낙천적이시니까 학발동안
어제는 일만을 훌쩍 넘어  5만? 
저 때문에 그렇게 된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제 나이 술친구들과 어울리다 보면 술을 사는 이가 없어 ilman이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주머니가 항상 가난합니다.  그러면서도 목숨을 걸고 마셔댑니다. 10일 전인가 전철에 묶어 두고 간 자전거를 취하여 몰고 오다가 얼굴, 다리가 상처가 났는데 문제는 그 기억도 안 난다는 것입니다. 술이 나를 버리기 전에 내가 술을 버려야지 하는데, 그게 잘 안되어 걱정입니다. 
실버기자는 물론이고 앞으로는 이제 어리석은 도전은 생략하렵니다. 노익장을 꿈꿨는데 그럴 나이가 아니라는 것을 실감합니다. 위 글에 활자 옷을 입혀 주신다면 영광이겠습니다.

파르나스이순옥 10-06-14 05:54
 
선생님 학에대한 모든 것을 연구하셨습니다. 감사히 읽고 월요일 학처럼 시작해요~ㅎ행복한 한 주 되세요~
이인자 10-06-18 01:05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언제나 연구하시고 활동하시는 멋진 선생님!
건강하신 모습 뵈어서 참 좋았습니다.
 
 

Total 5,0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시조문학 봄호 표지 운영자 03-19 2399
공지 21. 겨울호 표지 운영자 02-04 2449
공지 한국시조문학 표지 여름호와 가을호 운영자 10-17 2028
4901 철도시화전 - 천안아산 / 청주역 순회전 (6) 장중식 06-22 3136
4900 제2회 역동시조문학제 보도 (충청일보) 장중식 06-20 3182
4899 시공을 넘나드는 시조문학의 혼(역동시조문학제 후기) (2) 장중식 06-20 3141
4898 구름은 아득한데....(제2회 역동문학제 사진모음-2) (2) 장중식 06-20 2761
4897 청산은 말을 잊고...(제2회 역동문학제 사진모음-1) (5) 장중식 06-20 3067
4896 가던 길 멈춰 서서 Leisure (1) 이인자 06-18 2787
4895 타고르문학상 수상자 방한 (보도기사) (2) 장중식 06-16 2989
4894 "라빈드나나드 타고르 문학상 수상자 초청 국악공연" (7) 최원익 06-13 3176
4893 친일파가 작사 작곡한 국민가요 '선구자' (5) ilman 06-12 3728
4892 십장생(十長生) 이야기 (2) ilman 06-12 4243
4891 십장생(十長生) 학 이야기/ 수정으로 폐쇄 (5) ilman 06-12 18
4890 ilman의 하루들 (8) ilman 06-08 3340
4889 인도, 타고르 문학상 수상자와 시조문학진흥회의 만남의 장 (2) (사)시진회 06-07 2804
4888 소백산은 누가 떠 짊어지나? (11) 장중식 06-07 3114
4887 소백산 '시인 마을'에 피는 꽃 (12) 장중식 06-07 3126
4886 사진 및 이미지 사용 동의서도 받나요?ㅎ (3) 파르나스이순옥 06-03 3414
4885 Joining for Tagore Literature Awardees and Korea Sijomunhak Devel… (7) (사)시진회 06-02 3429
4884 내 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6) 如心이인자 06-02 2905
4883 대전역 전시회 추가 사진 (7) 장중식 05-30 2807
4882 대전역에서 만난 사람들.. (8) 파르나스이순옥 05-30 30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