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106
109
3,539
2,224,970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0-09-10 22:25
짝짝이 신발
 글쓴이 : ilman
조회 : 3,310  
짝짝이 신발

지난 7월에는 친구들과 용산전자상가에 갔다가 그 근처 술집에서 MP3를 잃었다가 다음날 다행히 찾았다.
주모에게 고맙다고 술을 팔아주면서 한 잔, 기분 좋다고 거기서 만난 젊은이게도 술 한 잔을 사주며 희희 낙낙하였다.
그 다음날 가난한 술꾼 친구가 또 불러서 내키지 않는 마음으로 영등포에 나갔다가 귀가 하던 버스에서 이번에는 틀니를 잃어버리고 왔다.
음식을 먹으면 끼는 음식 찌꺼기를 남몰래 닦아 아랫주머니에 넣은 것이 버스 바닥에 떨어진 모양이었다. 버스 앞자리 바퀴 위 좌석이라서 쪼그리고 앉아서인 것 같다.
혹시나 해서 다음날 새벽에 그 버스 종점까지 가서 쓰레기통을 뒤지다가 하릴없이 빈손으로 돌아왔다.

10여일 후 카드를 긁어 고가의 틀니를 새로 하고 오다가 주점에 들렸다.
거기에 물을 얻어먹으러 온 50대의 입심 좋은 가난한 사람이 있어 그와 술자리를 함께 하게 되었다. 옛날에는 자기가 데리고 다니면서 일시키던 노동자의 막노동을 나이 먹어 자기도 하다 보니 창피해서 먼 동내로 일 하러 다닌다는 말을 들어서 자리를 함께 하게 된 것이다. 그는 자칭 깡패라는 깡패 같지 않은 곱상한 얼굴이었다.
"저는 국민학교 3학년 때 가출했어요. 담임선생님이 장래 희망을 쓰라기에 '깡패'라고 썼어요. 우리 아버지가 깡패였거든요. 담임선생님께 매를 맞고 울며 집에 갔더니 아버지가 저를 끌고 학교에 가서 담임 여선생을 무릎 꿇리고 야단을 쳤어요. 제가 어떻게 그 담임선생님을 볼 수 있겠어요. 무슨 염치로 그 선생님께 공부를 배울 수 있겠어요. 그래서 가출을 하였어요.

  그래서 이번 달에는 물건을 하나도 잃지 않고 보내는 8월이 되자고 혼자서 굳은 맹서를 하다가 무사히 9월을 맞는가 하였는데 이게 웬일인가. 아침에 일어나 보니 내 신발이 짝짝이다.
1년 전 미국에 파견 나갔던 아들이 신발 한 켤레를 보내왔었다.
노인들에게 그렇게도 편하고 좋다는 고급신발 '사스(SAS)' 였다.
고가인데다가 신고 다니기가 편해서 애지중지하다가 그와 비슷한 신발 하나를 더 사서 번갈아 신고 다니기로 했다. 아들의 선물을 아껴 신기 위해서였다.
두 신발이 비슷해서 몇 번 짝짝이로 신고 다닌 생각까지는 나는데, 있어야 할 나머지 짝짝이 신발 한 쌍이 오늘은 없다.
신장은 물론 엉뚱한 베란다까지 뒤지고 다니다 보니 낯선 슬리퍼 한 짝이 있다.
'아하 그랬었구나. 동내 어느 주점에서 화장실 간다고 나갔다가 그 슬리퍼를 그냥 신고 집에 온 것이 분명해.'
그런데 슬프게도 최근에 신발 벗고 올라갈 만한 주점을 간 기억이 영 나지 않는다. 
게다가 막걸리나 마시고 다니는 나에게는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주점은 거의 없었다.
그렇다면 시내에 회식하러 모임에 갔던 집에 놓고온 것인가 해서 가는 길에 주인에게 넌지시 물어보기는 했지만 그게 말이 되겠는가. 아무리 취했다 해도 서울에서 그 먼 일산까지 슬리퍼를 신고 오면서 그걸 기억 못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 아닌가.
'당분간은 짝짝이를 신고 다니면서 이제는 나도 술을 끊어야 하지, 서글픈 반성이나 하며 살아야지-' 하는 나를 보고 아내는 남들이 미친놈이라고 하면 어쩌냐며 질색을 한다.
"그래그래 난 미친놈이다. 아름다울 '미(美)', 친할 '친(親)' '놈' 자(者), 미친놈(美親者)이란 말이다.
아내가 이 기회에 술을 끊으라고 은근히 압박해 오는 9월 중순의 오늘 아침 그 잔소리를 피해서 자전거를 타고 아파트를 나섰더니 집에 있으라고 하는 뜻인가 이슬비가 내리고 있다.
'아냐 가라고 내리는 가랑비야.' 하는 신파조 생각을 하며 내친김에 동내나 한 바퀴 돌아 보자며 가다보니 내가 자주 가는 음식점이 아침 준비를 하고 있다. 보름 전에 장모님 모시고 아내와 함께 파주의 아쿠라랜드 목욕탕에 다녀오다가 아침과 점심겸하여 아점으로 식사를 하던 설렁탕집이었다.
혹시나 해서 찾았더니 내가 그렇게 찾아 헤매던 짝짝이 내 신발이 거기 곱게 모셔져있지 않은가.
너무 고마워서 즐겁게 비를 맞으며 집에 가서 슬리퍼를 가져오는 길에 만난 야쿠르트 아줌마에게 20병을 사서 설렁탕 주인에게 보관료라고 전하고 의기양양 돌아왔다.
잃었다 찾은 물건은 전보다 더 소중한 법이다. 그것도 짝짝이 신발을 찾았으니 한꺼번에 두 켤레 구두를 찾은 것이니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그보다 미궁이었던 나의 기억이 그래도 건전하였구나 하는 생각에 신이 난다.
하여 구두를 정성스레 곱게 닦다 보니 이런 생각이 난다.
'내가 죄 없는 술에게 책임을 전가하였구나, 하마터면 까딱 잘못하였더라면 그 좋은 술을 끊을 뻔도 하였구나!'

최원익 10-09-11 08:14
 
선생님 휴일아침 만개한 꽃 한 다발 받은 기분으로
글을 읽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선생님 건강을  기원드립니다
구금자 10-09-11 08:22
 
^^*..이른 아침 선생님의 글이 왠지 따뜻합니다.
어느 날인가 지갑을 처음 잃어 버렸을 때 온 동네가 떠나가라 찾고 헤매었지요.
어찌 잃어 버릴 수 있냐며....
그런데요 그 횟수가 점점 많아집니다.
벌써부터 이러면 안되는데 말이죠. ^^
지금은요 뭐~~~그럴수도 있지..뭐 다시 사던지..이렇게 변해버렸습니다.
옥경국 10-09-11 08:22
 
일만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일산, 파주, 경기북부에 집중적인 폭우, 비와 바람의 피해는 없으시지요?
며칠전, '곤파스'가 올 때, 베란다 유리창 터질까봐, 전전긍긍, 옆 집 터지는거 보니 무섭데요.

위에, 쓰신, 글 내용, 결국은 해피엔딩이네요.

다른 사람들도 다 그래요. 다만, 표현을 하지 않는 것 뿐입니다.
안 잃어버리려고, 너무 신경을 쓰시면, 더 안 좋다네요.
일부러 잃어 버리자 하고, 버리세요. 그러면, 마음이 편하잖아요.

그런데, 위 얘기는 '다큐멘타리' 감이긴 하네요.

요새, 출판단지에서 '다큐' 전 하지요? 작년에 갔었는데, 자동차 불 켜놓아 방전 됐었거든요.
신발 얘기나, 방전 얘기나 그게그거 아니에요?
저는 아마 자동차를 잃어 버릴 모양이에요!!!
김영철 10-09-12 05:53
 
하마터면, 그 좋은 술을 끊을 뻔 하였구나!
일만 선생님의 수필 같은 실화 백배 동감입니다.
심응문 10-09-13 10:01
 
두 켤레 구두를 찾은 셈입니다.
그러나 음주 횟수는 조금씩 줄여 나가세요.
장중식 10-09-16 16:47
 
가지런히 놓인 신발 그림이 오래토록 남습니다.
어찌 보면, 한 생을 같이가는 부부와도 닮은 듯 하여.....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일만 선생님, 화이팅(지화자)입니다.
 
 

Total 5,0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시조문학 봄호 표지 운영자 03-19 3296
공지 21. 겨울호 표지 운영자 02-04 3301
공지 한국시조문학 표지 여름호와 가을호 운영자 10-17 2993
4921 가지산 도립공원 산행 Photo 에세이(2)/ 운문산 ilman 10-03 3554
4920 드러눕기 (1) ilman 09-22 2869
4919 짝짝이 신발 (6) ilman 09-10 3311
4918 제10회 동서커피문학상 공모 ^ ^ 박희재 09-03 2946
4917 나의 가난했던 학창시절 (5) ilman 08-22 3403
4916 김완수 회원, 김유정기억하기 전국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8) 장중식 08-19 3330
4915 [펌] 절기 이론으로 언제까지 더울까? 옥경국 08-07 3112
4914 좌절과 기쁨/ 7월을 보내며 (4) ilman 08-01 3009
4913 코레일 시조작가 초대전 (청주역 사진모음) (5) 장중식 07-21 3665
4912 성효스님 대상 수상식 (8) 서공식 07-19 2983
4911 사진으로 피워올린 佛心 - 성효스님 언론보도 장중식 07-15 2822
4910 시조작가 초대전-청주역> 만남 일정입니다. (2) 장중식 07-13 3038
4909 '시조화-봄' 출간 (3) 오름 07-12 2902
4908 성효스님의 충남 사진대전 대상 시상식 / 2010년 7월 18일(일) (4) 이인자 07-08 2903
4907 제2회 역동 문학상 시상식 (21) 최원익 07-04 3019
4906 모란시장 이야기/ 경기 성남시 전국 쵀대 5일장 (5) ilman 07-03 3727
4905 제40회 충남 사진대전 대상 수상/ 성효스님의 '독경삼매' (14) 이인자 06-29 3298
4904 수상소식 (13) 이근구 06-29 3258
4903 "한국시조 부흥의 밀알 꿈꾸며" - 소정 김보영 시인 (5) 장중식 06-25 3187
4902 코레일 시조작가초대전 (보도기사) (1) 장중식 06-25 27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