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7
108
3,539
2,224,547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2-03-06 11:14
어느 경험자의 '저 세상' 이야기
 글쓴이 : (사)시진회
조회 : 1,781  
죽음 경험한 환자의 ‘저 세상’ 이야기
 
# 사고가 일어나자 바로 제 몸이 하늘로 붕 떠오르더군요.
 
제 몸이 얼마나 가볍던지 아득한 하늘로 날아오르는 거였어요.
주변을 보니 큰 별들이 떠 있고. 그 별들을 보자 거기에 가고 싶었죠.
그러자 그 생각대로 그 별에 어느새 근접했고 그 순간 아래를 내려다보니
그림 같은 초원이 펼쳐졌죠. 정말 평화로운 곳이라, 내려가고 싶었는데
저절로 초원 위로 내려가졌어요. 한데 바로 그때 돌아가신 아버지가 거기 와 계셨네요. 아버지는
 
“막내 네가 돌아왔구나. 그런데 네가 여기 어떻게 왔냐?
너 여기 있으면 안 돼. 빨리 돌아가야지.” 신기하기도 하고 궁금해서 아버지께 물었어요.
“그런데 아버지, 여긴 어딘가요?”
 
이 말이 떨어지자 어느새 바로 그 곁에 돌아가신 어머니와 아내가
같이 서 있었어요.
아내는 10년 전 자궁암으로 사망했을 때의 모습 그대로.
두 분은 말없이 그를 쳐다만 보고 있고. 아버지는 조금 있으면
‘구멍’에 사람들이 많이 몰려와, 네가 들어갈 ‘틈’이 없으니 어서
서둘러 나가라고 독촉하셨어요. “그런데 아버지, 제 몸이 여기 있는데, 제 몸이 없어져서
여기 온 겁니까.”
아버지는 고개를 흔들며, 이유는 묻지 말라 하시며,
“가기 전에 여기나 한번 구경하라”며
 
커튼을 활짝 열었어요. 그런데 이게 웬일. 이때까지 평화롭던 풍경은 간 데 없고,
세찬 눈보라 치는 가운데 바들바들 떨고 있는, 헐벗고 야윈 사람들만
보였어요. 그곳에는 어느 누구도 예외 없이 고통과 공포에 사로잡힌 표정으로
비명을 지르거나 아우성을 치고 있었고. 참혹한 모습이었어요
이들이 누구냐고 물으니, 아버지는
 
“세상을 일찍 포기하고, 악을 짓고, 자살이라도 하게 되면 저렇게
고생한단다. 저 사람들은 이곳에서 최소 20년은 저렇게 고생한다.”
**
 
그는 그 후 아버지의 안내를 받아 세상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가슴에 심한 통증을 느꼈다. 눈을 떠보니 이미 사망한 사람으로
취급돼 자신의 몸이 하얀 시트로 덮여 있음을 알았다.# 교통사고를 당한 뒤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 환자의 얘기다. 이처럼
사고로 죽었다가 ‘저 세상’ 구경 한 번 하고 나서 깨어난 경험을 일컬어
임사(臨死)체험이라 한다.
 
일찍이 스웨덴의 저명 영성신학자였던 E 스웨덴보리 역시 그가 직접
겪은 사후의 장대한 세계를 섬세하게 묘사하기도 했다.죽음의 리허설인 임사체험. 이 체험자들은 신묘한, 그 충격적 경험을
평생 잊지 못한다. 이제껏 연구에서 보고된 바 그 체험자들은 그 후
인생관에서의 큰 변화를 말한다.
예컨대 신은 친근한 빛 같은 존재다, 생명에 대한 존경심과 이타심이
생겼다, 죽음이 더 이상 두렵지 않다고 한다. 임사체험이 깨달음이란
뜻은 없지만, 그 입문쯤은 된다고 봄이 적절한 해석일 듯싶다. 
어떤 학자는 임사체험을 두고, 마치 간질처럼 뇌 내 화학적 변화로
인한 환각작용이라 보기도 하고, 대뇌 변연계(본능 충동 담당의 뇌 부위)에
엔도르핀이 활성화된 탓이라 유추도 한다.
어디까지나 꿈같은 상태라 보고, 사후 세계를 부정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물론 정해진 학설은 없다.
그러나 나는 각자의 ‘현실체험설’을 받아들인다. 사후에도 생명 에너지의
주체 격인 영혼 같은 게 있다는 생각이다. 영화 ‘사랑과 영혼’처럼. 
 
R 도킨스 같은 진화생물학자나 유물론자들은 이런 경험을 분명 환각이라
치부했을 것이다. 임사체험은 사람마다 그 내용에 차이가 있다.
개인의 살아온 경험이 다르고, 신념이나 종교적 가치관 등을 포함한 의식
수준도 다르기에 ‘저 세상’의 경험도 분명 차이는 있다. 하나 큰 줄거리는
유사하다. 나는 인간을 초월한 실재계가 있다는 선택을 한다. 유물론 신봉자들이
뭐라 하든 그것 역시 하나의 가정일 뿐이다. 무신론에 대한 철학적 논증도
그리 미덥지가 않다.
 
길지 않은 인생, 큰일이든 작은 일이든 자신의 체험에서
오롯이 그 의미를 찾는 일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신승철 큰사랑 노인 전문 병원장 [중앙일보]

月亭오병두 12-04-13 19:49
 
체험을 통한 극복 의미있는 삶의  한 분야이군요 감사드립니다
 
 

Total 5,0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시조문학 봄호 표지 운영자 03-19 3179
공지 21. 겨울호 표지 운영자 02-04 3230
공지 한국시조문학 표지 여름호와 가을호 운영자 10-17 2872
5041 134cm 의 거인 : 불가능을 가능케 한 사람 (1) (사)시진회 03-11 1839
5040 방문합니다. (4) 이승현 03-11 1511
5039 어느 경험자의 '저 세상' 이야기 (1) (사)시진회 03-06 1782
5038 배우니까 청춘이다 (1) (사)시진회 03-05 1799
5037 78세 새내기 이야기 :내 삶 소설로 쓰고 싶다 (1) (사)시진회 03-04 1910
5036 나는 창조자 오름 03-04 1579
5035 뉴욕타임즈에 독도 게재 (1) (사)시진회 03-03 1811
5034 강영우 박사를 보내며 :석은옥씨의 고백 (1) (사)시진회 02-27 1864
5033 살자! (1) 오름 02-27 1731
5032 새야 날아라(1) (1) 오름 02-27 2121
5031 새야 날아라 (1) 오름 02-26 1742
5030 “이태극 선생 기려 문학의 고장 탈바꿈” (2) 정정조 02-24 2068
5029 고국 방문때 있었던 일 (2) 정희숙 02-20 1722
5028 자전거 여행 (3) ilman 02-10 1952
5027 http://www.djenews.co.kr 에 접속하시면 경제를 한 눈에 봅니다. (1) (사)시진회 02-03 1871
5026 5월 꽃 피는 좋은 날 소풍이나 가실까요? (2) (사)시진회 02-01 2057
5025 자헌대부판강릉도호부사 황군서 씨 (2) (사)시진회 01-22 2339
5024 임진년 새해에 / 만은 김종원 (3) 만은/김종원 01-22 1710
5023 ※ 2012년 이사회 및 정기총회 (4) (사)시진회 01-15 2000
5022 흑룡해( 임진년) 이야기 (5) ilman 01-06 171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