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71
108
3,539
2,224,551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8-07-04 03:32
마음에 평안을 주는 시 /책 나라 간행
 글쓴이 : ilman
조회 : 2,854  

 마음에 평안을 주는 시
*. 책머리에/ 아동문학가 신충훈-
여기에 실린 글들은 소외된 사람들, 육신이 아파 병든 사람들,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위한 글들입니다.
꽃이 아름다운 것은 화려한 색깔과 예쁜 모습 때문만이 아닙니다. 꽃에는 벌과 나비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기쁨을 주는 향기가 있어 더욱 아름다운 것입니다.
시인의 글이 아름다운 것도 같은 원리라고 생각합니다. 글 안에는 어떤 것과도 견줄 수 없는 소중한 마음이 담겨 있고 삶의 향기가 살아있기 때문에 글이 더욱 아름다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책은 전국 교도소와 종합병원에 5권씩 기증됩니다.
병상에 누워있는 분들에게 한 편의 시가 약해진 마음을 굳세게 하고, 외로운 곳에서 삶의 추억을 떠올리며 소망을 갖는 분들이 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글을 쓰는 우리 문인들의 노력도 가치 있는 것임을 알 수가 있습니다.
 
-작품
* 그리움도 행복입니다/ 이인자
 
마음이 흐린 날은 하늘로 문을 연다.
시린 눈 크게 뜨고
무딘 가슴 활짝 열면
파아란 그리움으로 물이 드는 사람아!
 
쓰디쓴 커피 한 잔 침묵으로 바라보다
목울대 넘어가는 그립단 말 못하고
차라리 눈을 감고서 마시는 커피 향기.
 
바람에 낙엽 날리듯 시간을 넘길 수 있다면,
떨어진 거리만큼
그리운 시간만큼
빗방울 하나둘 세며 빈 잔 속에 담는다.
 
* 들꽃 향기처럼/ 서공식
 
믿음의 들판으로 꽃향기 퍼져가고
소망의 반석 위로 하늘이 열려오면
싱그런 들꽃 같은 우리의 참사랑
자그마 몸짓으로 열린 문을 나서네
 
저 들에 번져오는 들꽃의 향기처럼
은은한 그대의 깊이 헤아릴 수 없어라
비로소 긴 기다림 눈뜨는 사랑이여
한달음에 달려가는 들꽃 같은 그리움아
 
넘쳐 넘쳐서 흐르는 온 사랑의 시원이여

이근구 08-07-05 03:21
 
좋은 글 좋은 책에 담은 두분께 (이인자, 서공식 님) 축하드리고
소식을 주신  일만선생님께도 감사드립니다.
慈軒 이정자 08-07-05 10:39
 
[마음에 평안을 주는 시]  읽어 봐야겠네요.
촛불시위로 시국도 어수선한데 책에서나 평안을 얻어야겠어요.
이인자, 서공식 시인님, 축하해요.
如心이인자 08-07-05 10:59
 
일만 선생님, 이근구 선생님, 이정자 선생님 고맙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되세요.
유권재 08-07-05 12:40
 
위 작품처럼 아름다움이 충만한 글로 채워진 책인듯 싶군요.
출간을 축하드히며 이 땅의 많은 이들에게 영혼의 안식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Total 5,0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시조문학 봄호 표지 운영자 03-19 3179
공지 21. 겨울호 표지 운영자 02-04 3232
공지 한국시조문학 표지 여름호와 가을호 운영자 10-17 2875
4681 철원군 서면(근남면) 매월대 입구 사진 (1) 정정조 07-17 2966
4680 철원군 서면 모임장소 약도 정정조 07-17 2802
4679 철원군 서면 육단리 신흥막국수집 사진 정정조 07-17 3678
4678 철원군 서면 육단리 시진회 편집 및 확대회의 장소 사진 (1) 정정조 07-17 3221
4677 감사의 인사 (1) 심응문 07-17 2718
4676 심응문 전 이사장 장인상 (4) 김영덕 07-14 2894
4675 성효스님, 연꽃 사진 전시회 알림 (11) 김인자 07-09 2868
4674 축) 영동선의 긴 봄날/ 김민정 시집 하) (3) ilman 07-16 2861
4673 때 늦은 감사의 말씀 (1) 산강 07-08 2778
4672 도봉구청 시화전 준비 상황보고 (4) 신선미 07-04 2741
4671 마음에 평안을 주는 시 /책 나라 간행 (4) ilman 07-04 2855
4670 7월 2일 이몬타냐 수녀님 묘소 참배 . (3) 서공식 07-03 3151
4669 7월을 사랑한다 오름 07-01 2832
4668 도봉구청 시화전 (1) 신선미 06-30 2702
4667 2008년 6월을 보내며 (3) ilman 06-30 3048
4666 대장암일 뻔했어요 (2) ilman 06-29 3023
4665 축) 유권재 저 "옛시조 인물요람" 하) (9) ilman 06-27 3002
4664 북한강변에서의 초대 유권재 06-26 2767
4663 출판기념회 후기에 못다 한 이야기 (2) 유권재 06-26 2880
4662 제4회 세계문학상 수상 및 총평 안내 (7) 如心이인자 06-25 3284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