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7
108
3,539
2,224,547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8-12-24 09:30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글쓴이 : 如心이인자
조회 : 2,738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미친 듯 사랑하며 살다가 그 사랑이 시들면 우정으로 살고 그것마저도 시들해지면 연민으로 살라는 말이 있지요. 세상에 사랑처럼 좋은 것도 없지만 한떨기 꽃과 같아서 피었다가 이내 시들어 떨어지고 말아요. 사랑보다는 우정이 힘이 강하다고는 해도 우정의 잎새 무성하여 오래 갈듯 해도 시간이 지나면 시들해지기는 매한가지구요. 꽃피고 잎새 무성할 땐 보이지 않던 나뭇가지들이 그제야 삐죽 고개 내미는데 그 가지들의 이름이 바로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꽃처럼 화려하지 않고 잎새처럼 무성하지 않아도 나뭇가지들은 변하지 않고 자라나는 거지요. 바람에 흔들리기는 해도 쉽게 꺽이지는 않는 거구요. 인생이 한그루 꽃나무라면 그래서 무수히 꽃 피고 잎 지며 사계절을 견디는 거라면... 가장 말이 없고 가장 오래 가는 것이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사랑이 가고 나면 적막해지고 우정마저 사라지면 한없이 삭막해 지겠지만 그래도 연민이 나뭇가지 사이로 달도 뜨고 별들도 새록새록 반짝이므로 우리인생이 살만한것 아닌가 싶어요. 커피처럼 들꽃처럼 향기로운 이야기를 아름답게 쓸 수 있다면 참으로 행복할 것 같아요. 때묻지 않는 순수함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혹은 남들이 바보 같다고 놀려도 그냥 아무렇지도 않은 듯 미소지으며 삶에 여유를 가지고 살 수 있다면 살아가면서 하루 하루 시간의 흐름 속에서 그렇게 나이를 먹어가고 조금은 모자라도 욕심 없이 아무 욕심없이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마음속에서 언제나 음악이 흐르고 마음속에서 언제나 아름다운 언어가 흘러나오고 그렇게 아름다운 마음으로 아름답게 살아갈 수 있다면 가진 것 넉넉하지 않아도 마음은 부자가 될 수 있을텐데 -< 좋은글 중에서 >-

오름 08-12-25 18:49
 
꽃처럼 별처럼 !
 
 

Total 5,0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시조문학 봄호 표지 운영자 03-19 3179
공지 21. 겨울호 표지 운영자 02-04 3230
공지 한국시조문학 표지 여름호와 가을호 운영자 10-17 2873
4761 우~우~ 牛公頌 (4) 오름 01-02 2910
4760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慈軒 이정자 01-01 2622
4759 송구영신 (1) 강화 12-31 2728
4758 시조花365 와 새해 오름 12-31 3017
4757 <시조춘추>에 연작시조 올렸으면..... 오름 12-30 2780
4756 ilman의 아름다웠던 2008년 (6) ilman 12-28 2955
4755 시조학습 꽃 피우기(안) (4) 오름 12-27 3069
4754 사랑은 인생의 흐뭇한 향기 如心이인자 12-27 2688
4753 가장 아름다운 인생의 교향곡 如心이인자 12-26 2682
4752 We wish You a Merry Christmas/Enya (2) 慈軒 이정자 12-25 2708
4751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1) 如心이인자 12-24 2739
4750 이름이 시조란 말 (2) 오름 12-23 2944
4749 당신의 뒷 모습은??? (4) 옥경국 12-23 3352
4748 김남이양 남이씨 되는 날(4) (사)시진회 12-22 2749
4747 김남이양이 남이씨 되는 날(3) (사)시진회 12-22 2725
4746 김남이양이 남이씨 되는 날(2) (사)시진회 12-22 2511
4745 김남이양이 남이씨 되는 날(1) (4) (사)시진회 12-22 2683
4744 Magic Hour (5) 최길하 12-22 2892
4743 팥죽 頌 (2) 오름 12-21 3148
4742 우리 홈페이지는 별 문제 없겠지요???? 유권재 12-21 267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