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6
108
3,539
2,224,546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9-01-02 15:51
우~우~ 牛公頌
 글쓴이 : 오름
조회 : 2,909  

안녕,우공
올해는 기축년,12년마다 돌아오는 그대의 해구나.

우리 민족은 참으로 오랜 옛날부터 그대와 함께 살았소. 이미 신석기ㆍ구석기 유적에서 그대 조상들의 뼈가 출토됐으니 말일세. 안악 3호분,덕흥리 고분,무용총,쌍영총,각저총,오회분 4ㆍ5호묘 등 고구려 고분에도 그대가 등장하오. 그대의 조상들은 고대사회에서 순장용,제의용으로 주로 쓰였지만 삼한시대를 거치며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많은 도움을 주기 시작했소.

신라에선 눌지왕 22년(438년)에 우차(牛車) 끄는 법을 가르쳤고,지증왕 3년(502년)에 우공을 이용해 밭을 가는 우경(牛耕)이 시작됐다는 기록이 ≪삼국사기≫의 <신라본기>에 나오더이다. 그만큼 농경사회에서 그대는 단순히 가축의 의미를 넘어 한 식구였소.농사를 짓는 데 가장 큰 노동력을 제공해준 큰 일꾼이었을 뿐만 아니라 수확한 곡식이나 물건을 나를 때에도 그대가 꼭 필요했소.그뿐이겠소? 집에 급한 일이 생기면 어른들은 그대를 팔아서 목돈을 마련했소.

사람들과 오랫동안 친근하게 지내온 탓에 우리 민속에도 그대는 자주 등장하오.풍요와 힘을 상징하는 그대를 통해 풍년 농사를 기원하는 일이 많았소.정월 "우공의 날"에는 특별히 그대를 잘 먹였고 대보름 전날 밤에는 하루 세 끼 외에 오곡밥을 쇠죽에 섞어 먹이면서 쌀을 먼저 먹으면 쌀 풍년,콩을 먼저 먹으면 콩 풍년을 점치곤 했소.

농경사회에선 가장 큰 농사일꾼이었던 그대를 이웃간에 빌려쓰는 일이 많았구료.주인에게 대가를 지불하고 그대를 빌려 쓰는 "도지소",채 어른이 되기 전의 소를 8,9월께 데려다 겨우내 먹여 키운 다음 이듬해 봄이나 가을까지 일을 시킨 후 돌려주는 "무도지소",남의 소를 빌려다 기른 후 다 자라거나 새끼를 낸 뒤에 수익금을 임자와 나누는 "소배내기" 등 다양한 풍속이 있었소.

이렇게 그대와 사람들은 친하게 지냈고 그대는 참으로 많은 희생을 하며 우리 삶을 도왔소.살아서는 농사일에 가장 큰 힘을 보태고,죽어서는 육류 섭취가 적었던 농경사회에서 고기를 제공했으며,가죽마저도 사람들의 옷과 신발로 내놓지 않았겠소.

그래서 사람들은 그대의 순박함과 근면함,우직함과 충직함을 늘 칭송하고 기렸소."소처럼 일한다""소같이 벌어서 쥐같이 써라""드문드문 걸어도 황소걸음""소에게 한 말은 안 나도 아내에게 한 말은 난다""호시우행"(虎視牛行ㆍ호랑이처럼 예리하게 판단하고 소처럼 신중하고 끈기 있게 행동한다),….그대에 관한 속담이나 비유를 보면 대부분 긍정적이잖소."우공은 말(言)이 없어도 열두 가지 덕이 있다"는 말도 있을 정도니까 "쇠귀에 경 읽기" 정도의 부정적인 말은 넓은 마음으로 양해해주면 좋겠소.

또 그대의 성품은 은근과 끈기,여유로움을 특징으로 하는 우리 민족의 기질과도 잘 어울렸소.옛날 그림을 보면 너를 타고 유유자적하는 모습이 많이 나오더구만. 특히 속세를 떠나 은일자적(隱逸自適)할 수 있는 선계(仙界)를 동경했던 선비들은 기우행(騎牛行)을 즐기고 그런 분위기를 시나 그림으로 표현하길 좋아했소.조선의 정승 가운데 황희,김시습,맹사성 등은 그대와 관련된 일화도 많이 남겼다오.

맹사성은 우공을 타고 고향인 온양을 오르내렸고,황희는 젊은 시절 "어떤 소가 일을 더 잘하느냐"는 질문에 주인이 귓속말로 대답하는 까닭을 물었다가 무안을 당했소.일을 못하는 우공이 들으면 얼마나 섭섭하겠느냐는 얘기였소.

십이지의 두 번째 동물인 그대는 시간으로는 오전 1~3시,방향으로는 북북동을 지키는 시간신이자 방위신이라고 하오. 60갑자에서 소띠 해는 을축(乙丑ㆍ청) 정축(丁丑ㆍ적) 기축(己丑ㆍ황) 신축(辛丑ㆍ백) 계축(癸丑ㆍ흑)의 5번이 있는데 기축년 소띠해의 색깔은 황색(금색ㆍ누런색)이라고 하오.

게다가 꿈에 등장하는 그대는 조상ㆍ산소ㆍ자식ㆍ재물ㆍ협조자ㆍ부동산을 상징한다오."꿈에 황소가 집으로 들어오면 부자가 된다"거나 "소의 형국에 묏자리를 쓰면 자손이 부자가 된다"는 속설은 그대가 풍요와 부의 상징임을 보여주오.주식시장에서도 강세장을 "불 마켓(Bull Market)"이라고 하잖소? 올해 경제가 참으로 어려울 거라고 하지만 어려움을 떠짊어진 그대있어 든든하오. 황금소 그대의 힘찬 기운과 천천히 가지만 성실하고 끈질긴 품성으로 위기를 기회삼아 극복하고 모두가 행복한 시화연풍 이루는 발판사맜으면 참 좋겠소.


松元최원익 09-01-03 22:39
 
기축년 새해 복많이 받으십시요
소.. 많은 지식 배우고 가옵니다 고맙습니다
오름 09-01-04 09:48
 
松元시인님, 감사합니다. 밝고 신명나는 새해 이루세요.
ilman 09-01-05 18:30
 
실타레처럼 줄줄 술술 이어지는 그 해박한 경지가 부럽습니다.
오름 09-01-06 04:21
 
ilman 선생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다복하심을 경하드립니다.
 
 

Total 5,0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시조문학 봄호 표지 운영자 03-19 3179
공지 21. 겨울호 표지 운영자 02-04 3230
공지 한국시조문학 표지 여름호와 가을호 운영자 10-17 2872
4761 우~우~ 牛公頌 (4) 오름 01-02 2910
4760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慈軒 이정자 01-01 2622
4759 송구영신 (1) 강화 12-31 2728
4758 시조花365 와 새해 오름 12-31 3017
4757 <시조춘추>에 연작시조 올렸으면..... 오름 12-30 2780
4756 ilman의 아름다웠던 2008년 (6) ilman 12-28 2955
4755 시조학습 꽃 피우기(안) (4) 오름 12-27 3069
4754 사랑은 인생의 흐뭇한 향기 如心이인자 12-27 2688
4753 가장 아름다운 인생의 교향곡 如心이인자 12-26 2682
4752 We wish You a Merry Christmas/Enya (2) 慈軒 이정자 12-25 2708
4751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1) 如心이인자 12-24 2738
4750 이름이 시조란 말 (2) 오름 12-23 2944
4749 당신의 뒷 모습은??? (4) 옥경국 12-23 3352
4748 김남이양 남이씨 되는 날(4) (사)시진회 12-22 2749
4747 김남이양이 남이씨 되는 날(3) (사)시진회 12-22 2725
4746 김남이양이 남이씨 되는 날(2) (사)시진회 12-22 2511
4745 김남이양이 남이씨 되는 날(1) (4) (사)시진회 12-22 2683
4744 Magic Hour (5) 최길하 12-22 2892
4743 팥죽 頌 (2) 오름 12-21 3148
4742 우리 홈페이지는 별 문제 없겠지요???? 유권재 12-21 267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