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7
108
3,539
2,224,547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0-12-27 08:58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8
 글쓴이 : 옥경국
조회 : 2,286  

Symphony No.9 in D minor, Op.125 'Choral'

베토벤 / 교향곡 9번 '합창'

Ludwig van Beethoven, 1770∼1827


전곡 연속듣기



옥경국 10-12-27 09:03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베토벤은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교향곡을 9곡 작곡했습니다.
이 교향곡들은 두 곡씩 묶어보면, 베토벤의 의도를 알 수 있습니다.
즉, 1, 2번은 그가 자신의 귀에 이상이 있다는 것을 알았을 때, 곡을 씁니다. 1798년 쯤, 자신의 청력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고, 남 몰래 치료를 받으러 다녔지만, 별로 좋아지질 않았습니다. 그 나름대로, 불타는 창작력을 교향곡으로 승화시켜 조금은 조급한 느낌으로 곡을 쓰기 시작하여 발표를 하게 됩니다.

1, 2번은 비교적 밝게 자신의 음악을 표현함으로서 생의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1800년 당시, 이탈리아에서는 볼타라는 사람이 쇠막대에 줄을 감아, 전기를 일으켜 배터리의 시초가 되는 짜릿한 발견을 했다면, 카르타고의 한니발이 코끼리를 앞세워 알프스 산을 넘었고, 나폴레옹은 대포를 앞세워, 오스트리아를 격파하고, 이탈리아를 점령했습니다. 그 때, 베토벤에게는 음악이라는 영원히 변치 않는 무기로 대항했습니다.

3,4번에서 그 시대상황을 잘 나타내 주는데, 3번은 나폴레옹을 묘사하려 했지만, 오스트리아를 침공하는 바람에 이 세상의 모든 영웅들에게 바치는 곡이 됐으며, 4번에서는 나폴레옹이 황제가 된 것을 진실로 비웃는 듯, 유머러스하게 작곡했습니다.

5번에서는 ‘운명’을 개척하는 듯, 그의 결의를 다지며, 바흐나 헨델의 ‘전원’을 바라며, 6번을 작곡하게 됩니다. 6번은 고전주의와 낭만주의 음악의 BRIDGE역할을 하는 표제음악이기도 했습니다. 그 당시 베토벤은 한 때, 지도를 받은 바 있는 하이든을 의식하고 있었습니다. 하이든의 오라토리오, 천지창조, 사계 등의 작품을 부러워하기도 하고, 질시하기도 했습니다. 하이든은 밀턴의 실락원, 성서 등을 가사로 작곡하였고, 베토벤도 여러 작품을 가사로 쓰려 노력하였습니다. 괴테의 시를 시도하였으나, 거칠고 심정적인 변화를 그대로 나타내는 베토벤과 섬세하고 조용한 괴테하고는 잘 맞지 않았습니다. 일방적인 구애를 여러 번 했으나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하이든 못지않은 오라토리오를 만들려고 노력하는 동안 7, 8번을 작곡, 실로 9번이 완성되기 까지는 15년이라는 세월이 더 필요했습니다. 7, 8번은 카니발이었습니다. 7번은 넘쳐흐르는 힘을 8번에서는 주워 담고 있습니다. 6번이 미술로 말하면, 프랑스의 낭만파 화가 프라고나르 같다면, 7,8번은 고흐와 뭉크 같은 여러 가지 시도를 해 보았습니다.
바그너는 7, 8번은 죄 의식에서 해방되는 느낌으로 실낙원의 분위기에서 초현실적인 세계로 들어간다고 평을 했습니다.
6, 8번은 F 장조로 공통적으로 느린 악장이 없습니다. 현실에서 박차고 일어나는 역동적인 기운을 볼 수 있습니다. 꿈틀대고 일렁입니다.

드디어 1824년, 죽음과 슬픔이 닿지 않은 곳에서의 축제, 9번이 완성되었습니다.
베토벤의 속내는 잘 모르겠지만, 하이든이 살아생전에 만들었으면 했으나, 1809년 하이든이 죽은 지 15년 만에 인류가 가장 사랑하고 기악과 성악을 집대성한 유네스코 지정 인류 문화유산이며, 유럽연합의 국가인 ‘합창 교향곡’이 만들어졌습니다.
베토벤 교향곡 1-8번 까지는 9번을 완성하기 위한 전초 작업이라고 보아도 별로 틀린 말은 아니겠지요. 그가 염원하던 오라토리오, 쉴러의 시와 성서를 바탕으로 전대미문의 불가사의, 장엄미사(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201018 참조)와 교향곡 9번은 그렇게 태어났습니다.

베토벤 교향곡 9번은 음악사적으로 남녀 혼성4부 합창, 합창단 및 오케스트라가 협연을 한 최초의 것이며, 최고의 칸타타 교향곡이라고 하겠습니다. 또한, 독일 최대의 시인 쉴러(Fredrich Schillers)의 “환희에 부쳐(An Die Freude)”에 곡을 붙인 것입니다.

현대에 이르러,
1968년 브란트 수상의 동방정책의 결실이 21년 만에 1989년 10월 3일, 동, 서독의 장벽은 무너졌습니다. 이는 또한 미, 쏘의 양극체제가 무너지고 동유럽이 쏘비에트 연방국에서 자주국으로 독립하는 계기가 되는데, 이 날, 브란덴부르크 문에서 세계의 눈이 한데 모인 가운데 연주회가 열렸습니다. 물론, ‘화합과 환희’의 상징,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을 연주한 것은 동, 서독 을 포함한 모든 지구인의 주지의 사실이었습니다.

2010년 ‘경인년’이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풀 먹인 속옷을 잘 다려 입은 기분으로 1로 시작하는 ‘신묘년’을 맞이하여 봅시다.
펼쳐질 내일이 지나간 어제 보다 더 나빠지지는 않습니다.

화(火)의 기운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홧병은 영어에도, 일본, 중국에서도 홧병으로 표기합니다. 우리들의 어머니는 모든 화를 가슴에 묻고 살았습니다. 묻으면, 무덤입니다. 그래서 어머니의 가슴을 젖무덤이라고 합니다. 아이들이 다 출가하여 그들의 일가를 이루기 전 까지, 어머니의 가슴은 항상 봉긋했습니다. 어머니의 가슴이 쪼그라들면 이生에서의 임무는 거의 끝나가는 셈,  겉 잡을 수 없이 세월이 흘러갑니다.

사나웠던 해, 庚寅년, 호랑이 해, 돌아오지 않을 역사의 뒤편으로 서서히 물러섭니다.
한 해를 잘 마무리하시고, 申卯년, 토끼 해를 “환희의 송가”로 맞이합니다.
오병두 10-12-27 13:47
 
인간의 가장 큰 지병은 역시 화라고 합니다.
마음 공부를 열심히 하여  멋있는 신묘년이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감동입니다. 감사드립니다. 혹시 화를 녹일 수 있는 장이 펼쳐지신다면 
 011-9753-1974 (오병두) 연락바랍니다.
 
 

Total 2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3 마음이 편안한 명상음악모음 박선협 09-28 825
282 My way 박선협 08-17 799
281 ☞ 곡' Symphony No.88 / Franz Joseph Haydn 慈軒 이정자 12-10 2279
280 ☞곡' Symphony No.39 "백조의 노래" / Mozart 慈軒 이정자 11-26 2857
279 ☞ 곡' Symphony No.35 ‘Haffner’ / Mozart (사)시진회 11-12 1747
278 ☞곡'; Symphony no.9 "Choral Symphony" / Beethoven 慈軒 이정자 11-05 1767
277 ☞곡; Symphony No.6 'Pastorale' / Beethoven 慈軒 이정자 10-29 1679
276 ☞곡' Symphony No. 5 ("Fate") / Beethoven 慈軒 이정자 10-22 2156
275 [명상음악]꽃피는 언덕 (3) 봉황 01-20 2881
274 [명상음악]고향집을 지나며 (1) 봉황 01-20 3097
273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9 (5) 옥경국 01-10 2707
272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8 (2) 옥경국 12-27 2287
271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7 (3) 옥경국 12-19 2763
270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6 (3) 옥경국 12-01 2213
269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5 (3) 옥경국 06-20 2762
268 Mozart Piano Concerto No.20 in D minor K.466 (2) 파르나스이순옥 06-14 2686
267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4 (3) 옥경국 05-30 2808
266 내가 사랑한 음악 4(===카스타 디바(Casta Diva)) (6) 파르나스이순옥 05-21 4925
265 내가 사랑한 음악 3(===Mozart Zaide中 "Ruhe Sanft, Mein Holdes Leb… (1) 파르나스이순옥 05-21 2928
264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3 (2) 옥경국 05-15 28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