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6
108
3,539
2,224,546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3-12-10 11:19
☞ 곡' Symphony No.88 / Franz Joseph Haydn
 글쓴이 : 慈軒 이정자
조회 : 2,278  
☞ 곡' Symphony No.88 / Franz Joseph Haydn
 
    ◈ 《교향곡 88번 2악장》 : 라르고 "2악장"의 느린 라르고는 마치 숭고한 찬송가와 같은 느낌이다. 첫 마디에서부터 독주 첼로와 독주 오보에가 옥타브 차이로 유려한 멜로디를 연주하는데 그 독창적인 악기 편성법은 특별히 돋보인다. "2악장"은 <하이든>을 무척 존경했던 작곡가 <브람스>가 언젠가 이 음악을 듣고 “나의 교향곡이 이 악장과 같다면 참 좋겠다.”는 말을 남겨 더 유명해졌다. 하나의 멜로디가 새로운 멜로디를 이끌어내듯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이 음악은 일종의 변주 형식을 취하며, 주제가 되풀이될 때마다 더욱 풍성하고 아름답게 장식된다. 때때로 이 숭고한 멜로디가 트럼펫과 팀파니의 불협화음에 의해 방해를 받을 때마다 숭고한 멜로디와 갑작스런 충격이 하나의 음악 속에서 그토록 훌륭하게 공존할 수 있다는 것에 감탄하게 된다. ◆ 하이든(Haydn, Franz Joseph)의 생애 교향곡의 아버지로 불리는 <하이든>은, 오스트리아 동부 {로라우}에서 12남매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마차 수리공이었지만 음악을 매우 좋아 했다. 6세부터 음악에 재능을 보이기 시작하자, 아버지는 친척되는 <프랑크>에게 음악의 기초교육을 의뢰했다. 1740년, {빈}의 성 슈테판 교회 소년 합창단원이 되면서 음악 활동을 시작하였으나 변성(變聲)때문에 그만 두고, 1759년부터 3년 동안은 {보헤미아}의 <모르친> 백작의 음악대악장으로 일하면서 『교향곡 제1번』을 완성하였고, <마리안 안나 알로이지아>와 결혼도 하였다. 1761년, 열렬한 음악 애호가인 {아이젠슈타트} 성주 <에스테르하지> 후작의 관현악단 및 합창단의 부악장을 거쳐 악장에 임명되었으며, 이때부터 30년 동안 이 자리에서 일했다. 새로운 활동기에 접어든 <하이든>은 『교향곡』을 비롯한 다수의 작품들을 여기서 작곡하였다. 1790년, <에스테르하지> 후작의 관현악단이 해체되었으며 같은해 독일 태생인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영국}에서 매니저를 하고 있는 <잘로몬>이 주최하는 연주회에 초청을 받고 런던으로 떠났다. 58세의 <하이든>의 연주회는 대성황을 이루었고, 옥스퍼드 대학 에서는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교향곡 G장조』를 연주했는데, 이 곡이 요즘 『옥스퍼드 교향곡』이라 불리는 『교향곡』이다. 이러한 영국의 호의에 감사한 <하이든>은 6곡의 『교향곡』, 이른바 『잘로몬 교향곡』을 완성하였는데, 이 시기에 최대의 수확이라 할수 있다. 1794년, 두번째로 {영국}을 방문한 <하이든>은 새로운 『교향곡』 6곡을 연주하여 예나 다름없는 성공을 거두었다. 이 교향곡 중에서 「군대」, 「시계」, 「놀람」「큰북 연탄」 등이 유명하다. 같은해 『황제 찬가』를 헌정했으며, <에스테르하지> 후작가의 <니콜라우스> 2세가 관현악단을 재건해 <하이든>이 악장으로서 활동하게 되었다. 이 무렵 창작의 촛점은 「오라토리오(성가극)』였는데, 1798년, 『오라토리오 :「천지 창조」』의 초연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그의 명성은 전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1801년, 『오라토리오:「사계」』를 완성한 이후로, 건강이 급격하게 나빠젔으며, 악장직도 물러나고 창작에서도 손을 떼었다. 하지만 마지막 눈을 감는 순간까지 자신이 쓴 『황제 찬가』는 단 하루도 빠뜨리지 않고 연주하였다. <하이든>은 108곡의 『교향곡』, 84곡의 『4중주곡』, 4곡의 『오라토리오 : 聖歌劇』 등 각 분야에 많은 작품을 남겼으며, 『소나타』 형식에 바탕을 둔 고전파 기악 양식의 기틀을 만든 공적은 위대한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빈} 뿐만 아니라 {런던}에서까지도 [파파 하이든] 으로 불렸을 만큼 원만하고, 상사에 대해 복종을 할 줄 아는 소박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또한 만년에 {영국}악계에 뛰어들어 화려한 장식을 했을 만큼 대범성도 가볍게 생각할수 없는 것이며, 이러한 모든 면이 오늘까지도 많은 애호가를 확보하고 있는 이유라고 보여진다. ◆ 주요 작품 ⊙ 『교향곡』'제 45번', '제92번', '제94번', '제100번(군대)'등 108곡. ⊙ 『트럼펫 협주곡』, 『호른 협주곡』, 『오보에 협주곡』 등 ⊙ 『현악4중주곡』 '제17번', '제67번(종달새)' '제78번'등 ⊙ 『피아노 소나타』 '제23번', '제34번' 등 ⊙ 『오라토리오』'천지창조' ⊙ 『가곡』'황제 찬가'

 
 

Total 2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3 마음이 편안한 명상음악모음 박선협 09-28 825
282 My way 박선협 08-17 799
281 ☞ 곡' Symphony No.88 / Franz Joseph Haydn 慈軒 이정자 12-10 2279
280 ☞곡' Symphony No.39 "백조의 노래" / Mozart 慈軒 이정자 11-26 2857
279 ☞ 곡' Symphony No.35 ‘Haffner’ / Mozart (사)시진회 11-12 1747
278 ☞곡'; Symphony no.9 "Choral Symphony" / Beethoven 慈軒 이정자 11-05 1767
277 ☞곡; Symphony No.6 'Pastorale' / Beethoven 慈軒 이정자 10-29 1679
276 ☞곡' Symphony No. 5 ("Fate") / Beethoven 慈軒 이정자 10-22 2156
275 [명상음악]꽃피는 언덕 (3) 봉황 01-20 2881
274 [명상음악]고향집을 지나며 (1) 봉황 01-20 3097
273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9 (5) 옥경국 01-10 2707
272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8 (2) 옥경국 12-27 2286
271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7 (3) 옥경국 12-19 2763
270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6 (3) 옥경국 12-01 2213
269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5 (3) 옥경국 06-20 2762
268 Mozart Piano Concerto No.20 in D minor K.466 (2) 파르나스이순옥 06-14 2686
267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4 (3) 옥경국 05-30 2808
266 내가 사랑한 음악 4(===카스타 디바(Casta Diva)) (6) 파르나스이순옥 05-21 4925
265 내가 사랑한 음악 3(===Mozart Zaide中 "Ruhe Sanft, Mein Holdes Leb… (1) 파르나스이순옥 05-21 2928
264 클래식에게 길을 묻다 - 93 (2) 옥경국 05-15 28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