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703
3,355
3,728
2,612,513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7-02-01 11:16
외암리 소묘
 글쓴이 : 정 형 석
조회 : 2,825  
외암리 소묘


 사대부 넉넉한 오지랖

 한껏 펼친 설화산 자락

 드문드문 허물어진

 이끼 낀 돌담 따라

 낭랑한 조선의 홍시

 외암리를 밝히고 섰다

 구불텅한 노승은

 천년을 한결 같고

 이울 듯 차분한 개울

 끊어지다 이어진 곳에

 인정은 단풍물 들 듯

 가슴가득 적셔온다


 ** 어제는 1월의 마지막 밤, 주주총회가 있는 날이었습니다.
 한달에 서너번 있는 출장길, 동작에서 대충 일을 마치고 시골쥐(?)는
 광화문 뒷편에 있는 피맛길 대림집 - 주주총회에 참가했드랬습니다.
 역시 저는 그 동안 몇차례 찾아간 그 집을 한참 헤메다가 물어 물어 찾아
 갔으니 시골 쥐는 시골쥐 인 것 같습니다.  띠도 경자년 쥐띠지만 말입니다.
 여섯 시 좀 너머 들렀을 때, 언제나 조용하게 안부를 챙기시는  아버님 같은
 조희식 교장 선생님, 시진회 마당발 갑장 신선미 시인님과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테이블 두 줄이 거들먹 했던 작년의 주주총회도 유쾌했지만 세 명이 함께 한
 미니 주주총회도 통쾌했습니다. 2차의 호프집, 종각역까지 길 안내한 갑장
 신 시인님과의 꽈매기에 소주 몇 병은 필름은 끊어졌지만 가슴에 잔잔하게
 번지는 감동, 그 것이었습니다.
 역시, 아무 조건없이 부담없이 홀가분하게, 만나고 싶은 사람 만나서 정담을
 나누는 주주(酒主)총회는 우리 시진회만의 자랑이자, 전통인 것 같습니다.
 다음 달에도 여건이 되는 한은 참가하고 싶습니다. 그 때는 작년처럼 테이블 두 줄 아니,
 테이블 서 너줄이 거들먹하도록 주주총회가 성황이기를 걸,기대해 봅니다.
                            의왕 오봉산 자락에서 시골쥐 터벅이가 몇 자 올립니다.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 도시의 풍경14 (2) 김상선 08-06 2747
46 화엄경 한 번 펼쳐주세요 (1) 정정조 08-05 2719
45 ‘뜬 돌’ 전설로 한눈팔다 (1) 정정조 08-03 2887
44 나 비 유재건 07-23 2794
43 목 련 유재건 07-22 2742
42 어머님 바 위 03-19 2710
41 詩 寨 권 운 02-22 2807
40 외암리 소묘 정 형 석 02-01 2826
39 비단 향꽃무 손홍집 01-18 2976
38 호명산(虎鳴山, 632m) 산행 Photo 에세이 ilman 12-23 3009
37    호명산(虎鳴山, 632m) 산행 Photo 에세이 이중구 07-20 2974
36       호명산(虎鳴山, 632m) 산행 Photo 에세이 지성 07-20 3070
35 만대루(晩對樓)에 누워보니 효봉 11-01 2927
34 도장(圖章) 타령 효봉 10-24 2741
33 억새꽃 효봉 10-19 2786
32 무상 춘성 10-08 2740
31 꿈(다섯 번째 날) 청무 09-29 2720
30 갈 곳도 모르면서 (1) 효봉 08-22 2789
29 하늘 (1) 일석 06-23 2767
28 대무이, 여기는 정형석 05-30 2853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