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57
119
3,539
2,220,056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7-01-23 21:18
산대부山待賦
 글쓴이 : 오름
조회 : 2,536  
   http://www.mest.co.kr [578]

청계북악

관악에다

북한산은 어떨까나
때로는

백두한라 금강이면 좋을시고
산불러 문우찾는데

아니가고

어이리

 

때하면 이월토요

입춘지나 청계옛골
열한점 

 스무나흘 제격인줄 알겠으나
시진회 형편보자니

방붙이고 손꼽네

 

이자리

비었기로

큰맘들어 

부쳤음을
이음말 소복소복

사발통문 삼은뒤에
뜻강물 바람타거든

댓글(술잔)달고

오세나


오름 07-03-01 08:44
 
2월그날 산행길
혼자서 땀흘리다

생뚱맞은 샘인양
돌아서 무념무상

산길만 벗삼고나서
다시보자 웃었소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 협회 바로가기 홈운영팀 09-15 2605
66 '시조 관련 홈페이지" 바로가기 ilman성철용 09-15 2719
65 맞춤법 검사기 (2) ilman 05-31 2780
64 사전 ilman성철용 09-13 2592
63 검색 ilman성철용 09-12 2614
62 Wab Subway ilman 09-12 2661
61 TV방송국 ilman성철용 09-12 2657
60 신문 보기 ilman성철용 09-12 2610
59 우리 회원 ID 모음 (1) ilman 08-22 3018
58 마로니에 샘가 김문기 08-21 2971
57 김문기 홈페이지 김문기 08-21 2671
56 산대부山待賦 (1) 오름 01-23 2537
55 빗방울 춘성 01-08 2519
54 춘성 01-08 2627
53 아침 새 춘성 01-08 2663
52 황사 춘성 01-08 2501
51 보릿고개 쇠자골 05-22 2594
50 국화에게. 1 원정 10-23 2581
49 눈 내리는 날 김상선 09-05 2523
48 이별 뒤 김상선 08-10 2595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