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1,438
3,296
3,728
2,626,605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09-02 09:57
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
 글쓴이 : 이정하
조회 : 2,718  
      별은 내 가슴에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이 있다.
      그러나 그 중에서 당신이
      내게 가장 소중한 것은,
      당신과 내가 함께 나누었던
      그 시간들이 소중하기 때문이다.
      물에는 저절로 흐르는 길이 있다.

      물은 그저 그 길을 그 길을 따라 흘러갈 뿐이지 자기의 뜻을 내세우지 않는다.
      그것이 '인생'이라는 격류 속을 순조롭게 헤엄쳐가는 묘법임을 알자.
      역경을 굳이 피하지 않고 순리대로 살아갈 때 내 인생은 유유히 흘러갈 수 있다.
      물고기들은 잠을 잘 때 눈을 감지 않는다.
      죽을 때도 눈을 뜨고 죽는다.
      그래서 산사 풍경의 추는 물고기 모양으로 되어 있다던가.
      늘 깨어 있으라고.

      나는 나뭇잎 떨어지듯 그렇게 죽음을 맞고 싶다.
      비통하고 무거운 모습이 아니게.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가볍게.
      기실 제 할 일 다하고 나서 미련없이 떨어지는 나뭇잎은 얼마나 여유로운가.
      떨어지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이 세상에 손 흔들며 작별하지 않는가.

      슬픔은 방황하는 우리 사랑의 한 형태였다.
      길을 잃고 헤매는 우리.
      새는, 하늘을 나는 새는 길이 없더라도 난다.
      길이 없으면 길이 되어 난다.
      어둠 속에서도 훨훨훨......,

      우리도 날자.
      길이 없어 걸을 수 없으면 날아서 가자.
      슬픔을 앞서, 이별보다 먼저 날아서 가자.
      흔들리고 아프고 외로운 것은 살아 있음의 특권이다.
      살아있기 때문에 흔들리고, 살아 있기 때문에 아프고,
      살아 있기 때문에 외로운 것이다.

      오늘 내가 괴로워하는 이 시간은 어제 세상을 떠난 사람에겐
      간절히 소망했던 내일이란 시간이 아니던가.
      그러므로, 지금 비록 내가 힘겹고 쓸쓸해도 살아 있음은 무한한 축복인 것을.
      살아 있으므로 그대를 만날 수 있다는 소망 또한 가지게 됨을.

      흔들리고 아프고 외롭다면, 아아 지금 내가 살아 있구나 느끼라.
      그 느낌에 감사하라.
      그대는 나에게로 와서 섬 하나를 만들어 주었다.
      내 마음 거센 파도로 출렁일 때마다 잠겨버릴 것 같은 섬.
      그리움으로 저만치 떠 있는......

      - 이정하 산문집《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中에서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7 경봉스님의 찻잔 김창배 04-29 3382
106 현대시조 변용의 길 장지성 05-07 2928
105 활판시대와 소걸음 진복희 05-09 3679
104 언어의 신비한 작용 구 상 05-12 2789
103 이름에 대하여/ 다담 李昌熙 李昌熙 05-15 3168
102 눈을 감고 가는 길 정채봉 05-19 3055
101 떠남과 만남 구본형 05-20 2867
100 살구나무 그늘에 앉아 김용택 05-21 3333
99 소나무처럼, 바다처럼 이해인 05-22 3022
98 사랑 열차 김수자 05-23 2877
97 맨손으로 일으킨 현대여류시조의 산맥 박구하 05-27 3172
96 고독과 마주하라 법상 스님 05-29 2865
95 비익조(比翼鳥) 정호승 05-30 2754
94 송충이 천국은 소나무 성철용 06-04 2972
93 네잎 클로버 이어령 06-10 3064
92 不動心/정석원 한양대 교수 소석 06-11 2940
91 시간의 화살과 종말 이상성 07-04 2988
90 인화초 이규임 07-06 3075
89 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 이정하 09-02 2719
88 행복이 자라는 마음의 뜰 김수자 09-15 2849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