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73
3,355
3,728
2,612,483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04-18 13:43
시조문학의 부흥을 위하여
 글쓴이 : 김동길
조회 : 2,951  
▶ 시조문학의 부흥을 위하여 ◀
김동길

나는 어려서 다행스럽게도 전통 시조에 접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화여전에 다니던 내 누님이 방학때 평양의 집에 오시면서 <시조놀이>한 틀을 사다 주셨다. 식구들이 모여서 시조 찾기를 하엿고 나는 뜻도 잘 모르는 많은 시조들을 저절로 기억하게 되었다. 아직도 수십 수의 시조를 강연하는 도중에 아무 때나 암송할 수 있다. 강연하는 내용에 맞추어 마치 컴퓨터의 키를 누르듯 적절한 때 누르면 그대로 나올 수 있다. 사나이의 기상의 당당함을 이야기함에 있어 최영(崔榮)의 다음 시조 한 수만큼 적절한 것이 있을 수 있으랴.

녹이상제(綠耳霜蹄) 살찌게 먹여
시냇물에 싯겨 타고
용천설악(龍泉雪鍔)을
들게 갈아 둘러 메고
장부의 위국충절(爲國忠節)을
세워볼까 하노라

성삼문(成三問)의 다음 시조 한 수는 우리 모두에게 엄숙하다 못해 처절한 느낌을 준다.

이 몸이 죽어가서
무엇이 될꼬 하니
봉래산(蓬萊山) 제일봉(第一峰)에
낙락장송(落落長松) 되었다가
백설(白雪)이 만건곤(滿乾坤)할 때
독야청청(獨也靑靑) 하리라

축 늘어진 요새 한국 남성들의 기를 세워주고 자존심을 세워주기 위해서는 이보다 더 적절한 노래가 있을 수 있겠는가.
요새처럼 의리가 없는 세상에 고려의 충신 정몽주(鄭夢周)가 남기고 간 시조 한 수는 그 높은 뜻 때문에 겨례와 더불어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다.

이 몸이 죽고 죽어
일백 번 고쳐 죽어
백골(白骨)이 진토(塵土)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님 향한 일편단심(一片丹心)이야
가실 줄이 있으랴

출세를 위하여는 인정도 사정도 없는 판국이다. 자기에는 대통령될 기회를 마련해준 사람을 깊은 산중의 외딴 산사로 유배를 시키지 않나, 철저히 돕고 밀어준 전직 대통령 두 사람을 대통령이 되자 곧 잡아다 가두질 않나 -- 어쨌건 신의도 의리도 져버린 세상인데 포은(圃隱)은 이방원(李芳遠)의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로 시작되는 초대를 단번에 거절하고 비록 선죽교(善竹橋)에서 칼을 맞고 쓰러졌건 몽둥이를 맞고 쓰러졌건 그런 비참한 최후를 맞을 수밖에 없었다지만 남기고 간 그 시조는 언제나 우리 마음에 큰 감동을 준다.
임진왜란에 만일 충무공 이순신이 등장하지 않았더라면 오늘 우리는 일본 영토의 일부밖에 되지 못했을 것이다. 1905년, 1910년에 와서 보호조약을 강요하고 마침내 한일합방의 의정서에 조인하라는 협박하였지만 20세기에 한국은 이미 주체성이 확보되어 있었기 때문에 일본을 우리 나라를 삼키지 못하였다.

한산(閑山)섬 달 밝은 밤에
수루(戍樓)에 혼자 앉아
큰 칼 옆에 차고 깊은 시름하는 차에
어디서 일성(一聲) 호가(胡茄)는
나의 애를 끊나니

그의 그런 심정을 한 번 헤아려 보라.
인생을 두고 고산 윤선도는 이렇게 읊고 있다.

꽃은 무슨 일로 피면서 쉬 지고
풀은 어이하여 푸르는 둣 누르나니
아마도 변치 않을손 바위뿐인가 하노라

삶의 허무함을 이토록 절실하게 읊을 수 있을까. 꽃도 풀도 다 믿을 것 못 되지만, 바위는 영원한 것. 이 겨례가 믿고 의지해야 할 변치 않는 바위는 과연 무엇일까 생각하게 된다.
시조에는 이 겨레의 얼이 담겨져 있다. 일본 사람들도 한 달에도 몇 번씩 하이꾸(俳句)나 와까(和歌)를 짓는 모임을 갖고 일본의 공영방송이 그 실황을 방영한다. 시조를 사랑하는 한국인들은 먼 산만 바라보고 앉았다. 시조의 활성화를 갈망하는 마음은 나라 사랑의 정신과 통한다. 민족의 내일, 태평의 새 시대의 주역이 돼야 하는 그 내일을 위해 시조문학의 부흥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

- 시조문학 2001/가을호 -

오병두 11-01-18 20:17
 
가슴이 여미는 올곧은 필력 감사드립니다.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7 칼럼-나의 인문적 치세방안/구상 소석 04-04 4158
126 영등할매 오시면 꽃샘바람 몰아친다 임재해 04-04 4603
125 적절한 시간 구본형 04-05 3977
124 우렁각시 맹명희 04-07 4452
123 生命이여, 種族이여(山 房 日 記)/ 장돈식 이인자 04-07 4206
122 시조문학은 세계의 문학이다/신세훈 소석 04-09 4247
121 까치밥의 의미 정완영 04-09 3876
120 꽃샘이 가시고 나면 이규임 04-09 3710
119 구경꾼과 구경거리 전우익 04-15 3522
118 구름을 따라간 강 이야기 틱낫한 04-15 3295
117 *매물도(每勿島) 기행 일만 04-16 3392
116 마음을 위한 기도 (1) 이해인 04-17 3269
115    Re..정말 감사합니다. 새해에 건강하시고... 김 규분 01-23 2800
114 시조문학의 부흥을 위하여 (1) 김동길 04-18 2952
113 현대시조 그 언어의 문제 이기반 04-21 3064
112 말을 골라쓰기 박재삼 04-22 4721
111 두 번 사는 세상 성철용 04-23 2970
110 한 문인(文人)의 명예회복 김교한 04-24 2902
109 변화의 시작은 구본형 04-29 2876
108 나무처럼, 계곡의 물처럼 김형경 04-29 2817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