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556
4,198
4,354
2,929,491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08-26 09:29
나도향
 글쓴이 : 소석
조회 : 4,905  
[역사속의 오늘] 8월26일

[국내] 나도향 사망

나도향의 본명은 나경손(羅慶孫)이다. ‘경사스런 손자’라는 뜻이 싫어 박종화에게 부탁해 호와 필명을 각각 도향(稻香)과 빈(彬)으로 지었지만 가족들은 ‘벼의 향기’라는 뜻의 도향을 달가워하지 않았다. 향기란 곧 사라지는 것이라는 게 가족들의 생각이었다. 그 때문은 아니겠지만 도향은 우리나라 작가 중 가장 젊은 나이인 24세에 요절했다. 1922년 ‘백조(白鳥)’ 동인에 참여할 때까지도 도향의 삶은 반항과 방랑이었다. 경성의전을 나오고도 경제적으로 무능했던 아버지와 할아버지의 갈등, 그리고 그의 문학적 열정에 대한 할아버지의 몰이해가 그를 바깥으로 돌게 한 것이다. 열일곱에 돈을 훔쳐 일본으로 도망쳤다가 고생만 하고 돌아온 뒤부터 도향은 더욱 고독과 번민에 빠져들었다. 초기 작품들은 눈물과 비애로 가득찬 감상적 낭만주의 경향을 띤다. 이와 달리 1925년에 발표한 일련의 작품들 ‘벙어리 삼룡이’ ‘물레방아’ ‘뽕’ 등에서는 리얼리즘의 경향을 보이며 새로운 문학적 가능성을 선보였으나, 1925년 말 돈 한푼없이 다시 일본 유학길에 오른 것이 잘못이었다. 도쿄에서 걸린 폐결핵으로 귀국 몇 개월 만인 1926년 8월26일에 숨을 거둔 것이다.

 
 

Total 1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2 김준 박사 프로필 그 외 운영자 12-07 297
151 선명한 전쟁의 기억과 아름다운 사랑의 서사(4)/ 유성호 慈軒 이정자 08-15 141
150 선명한 전쟁의 기억과 아름다운 사랑의 서사(3)/ 유성호 慈軒 이정자 08-15 148
149 선명한 전쟁의 기억과 아름다운 사랑의 서사(2)/ 유성호 慈軒 이정자 08-15 163
148 선명한 전쟁의 기억과 아름다운 사랑의 서사 (1)/유성호 (1) 慈軒 이정자 08-15 151
147 디카시의 등장 (사)시진회 01-15 524
146 역동우탁시조문학상 역사 (사)시진회 10-19 976
145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4) (사)시진회 06-25 905
144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3) (사)시진회 06-25 1195
143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2) (사)시진회 06-25 851
142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1) (사)시진회 06-25 866
141 제1회 수안보온천 시조문학상 및 한국시조문학 백일장 스케치 (2) 채현병 06-16 1755
140 봄바람 불어오니 아댓사 01-24 1670
139 2012 신춘문예 시조당선작 (사)시진회 10-03 2915
138 하이퍼시(hyper poetry)의 이해 / 최진연 (사)시진회 06-16 2923
137 매창과 유희경사랑시 오병두 01-28 5709
136 送別(송별)/ 왕유(王維) (1) (사)시진회 01-27 5955
135 초설회한 (3) 오병두 12-09 4119
134 횡보 염상섭의 작품세계 (1) 소석 04-29 6435
133 신의 얼굴 정건섭 08-20 4364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