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9
113
3,539
2,216,238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1-01-27 16:19
送別(송별)/ 왕유(王維)
 글쓴이 : (사)시진회
조회 : 5,534  
送別(송별)
                        왕유(王維)

下馬飮君酒[하마음군주]  말에서 내려 술을 권하며
問君何所之[문군하소지]  어느 곳으로 가려나 물었더니
君言不得意[군언부득의]  세상일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
歸臥南山陲[귀와남산수]  숨어서 살려고 남산으로 간다네
但去莫復問[단거막복문]  그러면 가시게 더 묻지 않으리
白雲無盡時[백운무진시]  그 곳은 언제나 흰 구름 속이니

이 시는 친구가 은둔처로 떠나는 것을 못내 아쉬워하면서도, 친구가 그 곳에서 '흰구름'과 함께 생활하기를 축원하는 유유자적한 풍류의 정신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이처럼 은자의 세계를 노래하면서도 자연관조적이고 낙천적인 풍류의 정신이 잘 집약되어 있는 점이 왕유 시의 특징이기도 하다.

왕유(王維) 699~759.중국 문화사의 황금기에 활동한 유명한 예술가·문인으로 자는 마힐(摩詰). 시·음악·그림으로 표현되는 인문 교육의 귀감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17세기의 화가이자 문인인 동기창(董基昌)은 그의 화론서에서 왕유를 남종화(南宗畵)의 시조로 규정했다. 남종화는 문인 취향의 그림으로서, 피상적인 묘사보다는 개인적인 감정 표현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다. 나중에 거의 신화적인 존재로까지 추앙받았기 때문에, 진정한 왕유의 모습을 탐지해내기는 어렵다.

왕유는 당대(唐代 : 618~907)에 태어나서 자랐다. 당시 당의 수도 장안(長安)은 부와 안정을 동시에 누린 국제적 도시였다. 왕유는 21세 때 진사(進士)시험에 급제했다.
9세 때부터 이미 문학적 재능을 보였다고 하지만, 진사 급제는 특히 음악적 재능이 뛰어났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그는 고위 관직에 올랐지만, 이내 강등되어 산둥 성[山東省]의 하찮은 직책에 임용되었다가, 734년에 수도로 소환되어 상서우승(尙書右丞)의 자리에 올랐다.

안녹산(安祿山)이 반란을 일으켜 756년에 수도 장안을 점령했을 때, 반란군에 사로잡혀 반란군의 수도인 뤄양[洛陽]으로 끌려갔다. 이곳에서 왕유는 억지 벼슬을 받았다. 758년 관군이 장안과 뤄양을 탈환했을 때, 왕유는 반란군에게 사로잡혀 있을 때 황제에 대한 충성을 표현한 시를 썼고, 또 고위 관리인 형이 힘을 써준 덕분에 화를 면할 수 있었다. 말년에 그는 속세에 환멸을 느끼게 되었다.

아내와 어머니의 죽음으로 더욱 슬픔에 빠진 그는 장안 중난 산[終南山]의 망천(輞川) 옆에 있는 시골집에 틀어박혀 불교 연구에 몰두했다.

왕유가 지은 시 가운데 가장 훌륭한 작품으로 꼽히는 것들은 대부분 시골 풍경에서 영감을 받은 것들이다.왕유의 예술은 당시의 기록과 오늘날까지 전해지는 그의 그림 사본을 바탕으로 하여 이론적으로 복원할 수밖에 없다. 그가 여러 가지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다양한 표현양식을 채택한 것도 분명한 사실이나, 산수화를 발달시킨 최초의 사람 중의 하나로 특히 유명하다.

그는 생존시에 설경산수화로 유명했으며, 가장 유명한 작품은 <망천도 輞川圖>라는 화권(畵卷)이다. 이 그림은 없어진 지 오래되었으나, 후에 제작된 많은 모사품으로 대강의 구도는 보존되었다. 기록상 그의 작품에서 발묵(潑墨) 기법이 최초로 발견되었다고 한다. 그의 그림들은 과거의 전통과 새로운 것을 함께 받아들였다.

그러나 후세에 성인에 버금가는 지위까지 올라간 것은 그가 화가인 동시에 위대한 시인이었기 때문이다. 중국 명시 선집에 그의 작품은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그는 이백(李白 : 701~762)·두보(杜甫 : 712~770) 등의 유명한 당대 시인들과 함께 서정시 형식을 완성한 시인으로 손꼽힌다.

(출처:브리태니커백과사전)

(사)시진회 12-06-06 10:43
 
* 감상 잘 했습니다. 당나라의 유명한 시인이었던 왕유, 불교에 많은 관심이 있었답니다. 장안은 신라 의상대사가 불교공부를 위해 가 있던 곳이구요, 진시황제 당시의 수도 부근입니다. 함양이라구, 저는 개인적으로 가 보진 못했지만 왕유가 거처했던 망천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지금도 한적한 시골마을이구요. 요즘엔 세상이 좋아져 언제 어느때고 가 볼 수 있는 곳이기에 참 좋은 세상에서 살고 있다는 마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장안은 영원히(長) 평안(安)한 도시가 되길 기원하는 당대인들의 소망이 담겨있다고 합니다.
요즘엔 서안 (씨안)이라고 부릅니다, 중국으로 보면 서쪽이구, 게다가 서쪽은 늘 이민족의 침략을 대비하고 중국 쪽에서의 국경 수비 전담과 서쪽지역에 대한 영토 확장의 본거지로 삼았던 곳이라서 안녕을 원했던 곳입니다. 정정조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 디카시의 등장 (사)시진회 01-15 99
146 역동우탁시조문학상 역사 (사)시진회 10-19 549
145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4) (사)시진회 06-25 508
144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3) (사)시진회 06-25 545
143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2) (사)시진회 06-25 468
142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1) (사)시진회 06-25 506
141 제1회 수안보온천 시조문학상 및 한국시조문학 백일장 스케치 (2) 채현병 06-16 1355
140 봄바람 불어오니 아댓사 01-24 1284
139 2012 신춘문예 시조당선작 (사)시진회 10-03 2343
138 하이퍼시(hyper poetry)의 이해 / 최진연 (사)시진회 06-16 2522
137 매창과 유희경사랑시 오병두 01-28 5314
136 送別(송별)/ 왕유(王維) (1) (사)시진회 01-27 5535
135 초설회한 (3) 오병두 12-09 3736
134 횡보 염상섭의 작품세계 (1) 소석 04-29 6025
133 신의 얼굴 정건섭 08-20 4000
132 나도향 소석 08-26 4545
131 발에다 바퀴를 달고 사는 여자/김수자 (사)시진회 01-14 4227
130 내 아내의 남편과 왔지요/ 눈 산 설악산 단독 산행기(1) (1) 일만성철용 03-30 4984
129 내 아내의 남편과 왔지요/ 눈 산 설악산 단독 산행기 일만성철용 03-30 4629
128 괴산 七寶山 산행기/ 천고의 자연의 비경 일만성철용 04-04 4604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