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59
119
3,539
2,220,058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1-01-28 12:42
매창과 유희경사랑시
 글쓴이 : 오병두
조회 : 5,353  
매창과 유희경의 사랑시 두 수

삼도헌과 함께 맛보기
며칠 전 눈이 내린 부안으로 답사를 다녀왔다. 내소사와 직소폭포가 있는 부안은 황진이와 함께 조선시대 대표적인 여류시인으로 평가받는 매창(梅窓)의 고장으로 유명한 곳이다. 매창은 1573년(선조 6년) 전라도 부안현의 아전이던 이탕종(李湯從)의 서녀로 태어났다. 그녀는 1590년 무렵 부안으로 찾아온 시인 유희경을 만나 사귀면서 주옥같은 시를 남겼다. 이고장 출신의 시인 신석정은 이매창, 유희경, 직소폭포를 가리켜 부안삼절(扶安三絶)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희경이 서울로 돌아가고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이들은 기약없는 이별을 하게 된다. 짧은 시간이나마 사랑을 주고받았던 이들은 이별의 애절함을 그리움으로 승화시킨 한시로 달래고 있다.
 매창은 옷을 꿰매면서 문득 떠오른 유희경이 사무치게 그리워 눈물을 흘리며 시로 남긴다. 28살 연상의 유부남이자 뛰어난 시인이었던 유희경을 향한 애절한 마음이 배어있는 연시다. 그녀는 유희경을 사모하는 정을 평생토록 가슴에 품고 살았다고 한다.

 

自恨/매창

春冷補寒衣 봄날이 차서 엷은 옷을 꿰매는데

紗窓日照時 사창에는 햇빛이 비치고 있네

低頭信手處 머리 숙여 손길 가는 대로 맡긴 채

珠淚滴針絲 구슬같은 눈물이 실과 바늘 적시네

유희경 또한 시간이 갈수록 부안에 있는 매창을 그리워하며 시를 짓는다. 이런 전설에 따라 내소사 경내에도 유희경이 그리워하던 벽오동이 심어졌다고 하는데 사실인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벽오동이 있긴 있었다. 매창과 유희경은 서로 떨어져 있기에 바느질을 하거나 나무를 보면서 사무치는 그리움을 주체할 수 없어 옥구로 남겨놓았다. 유희경의 마음은 아래의 “계량을 그리워하며”라는 한시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懷癸娘/유희경

娘家在浪州 그대의 집은 부안에 있고

我家住京口 나의 집은 서울에 있어

相思不相見 그리움 사무쳐도 서로 못보고

腸斷梧桐雨 오동나무에 비뿌릴 젠 애가 끊겨라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 디카시의 등장 (사)시진회 01-15 118
146 역동우탁시조문학상 역사 (사)시진회 10-19 573
145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4) (사)시진회 06-25 534
144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3) (사)시진회 06-25 594
143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2) (사)시진회 06-25 490
142 시조(時調)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위한 과제(1) (사)시진회 06-25 528
141 제1회 수안보온천 시조문학상 및 한국시조문학 백일장 스케치 (2) 채현병 06-16 1379
140 봄바람 불어오니 아댓사 01-24 1309
139 2012 신춘문예 시조당선작 (사)시진회 10-03 2376
138 하이퍼시(hyper poetry)의 이해 / 최진연 (사)시진회 06-16 2546
137 매창과 유희경사랑시 오병두 01-28 5354
136 送別(송별)/ 왕유(王維) (1) (사)시진회 01-27 5567
135 초설회한 (3) 오병두 12-09 3765
134 횡보 염상섭의 작품세계 (1) 소석 04-29 6042
133 신의 얼굴 정건섭 08-20 4018
132 나도향 소석 08-26 4570
131 발에다 바퀴를 달고 사는 여자/김수자 (사)시진회 01-14 4250
130 내 아내의 남편과 왔지요/ 눈 산 설악산 단독 산행기(1) (1) 일만성철용 03-30 5005
129 내 아내의 남편과 왔지요/ 눈 산 설악산 단독 산행기 일만성철용 03-30 4647
128 괴산 七寶山 산행기/ 천고의 자연의 비경 일만성철용 04-04 4628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