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716
876
3,539
1,339,022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7-07-28 22:12
보지문報之文
 글쓴이 : 오름
조회 : 9,132  
   http://www.mest.kr [461]

동양화가 K 가 말문을 열었다.
"보지에 관한 명문장이 있다"는 것이었다.
이게 왠 소린가?
모두들 궁금해 했다.
 
여성의 성기를 말하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그가 처든 다음 문장 '보지문'을 듣고는 모두들 '과연...'하면서
박장대소를 했다.
26일 저녁에 있었더 일이다.

爲善者는 天以報之爲福하고 (위선자 천이보지위복)
爲不善者는 天以報之爲禍니라 (위불선자 천이보지위화)

*착함을 하는자는 하늘에서 복을주고
착하지 아니함을 하는자는 재앙을 준다

그리고 한다는 말이
'좀더 직설적으로 우리말 '보지'로 말하자는 것이었다.

맛대보지
잔대보지
먹어보지
엎드려보지
앉아보지
누어보지
흔들어보지
먹어보지
웃어보지
울어보지

물어보지
굽어보지
씹어보지
만져보지
그려보지
열어보지

펴보지
서보지
밑보지
위보지
사보지
해보지
줘보지
자보지
뺴보지
꽃보지

별보지
달보지
개보지
꿀보지
님보지
임보지
깨보지

넣어보지
뚜껑보지
닫아보지
살려보지
죽여보지
때려보지
훔쳐보지
들쳐보지
들어보지
힘내보지

힘빼보지
그냥보지
즐겨보지
걸어보지
처다보지
감싸보지

* 그 다음은 회원 여러분의 아이디어에 맡깁니다.
* 사진은 '보지마라'영상


ilman 07-07-29 08:04
 
아침에 창경원을 가 보았더니
코끼리 보지, 낙타 보지, 타조 보지, 원숭이 보지~~
저녁에 창경원을 가 보았더니
코끼리 자지, 낙타 자지, 타조 자지, 원숭이 자지~~
그런 이야기지요!
만삭 임명희 07-07-30 07:43
 
아침에 웃습니다.ㅎㅎ
옥경국 07-07-30 09:34
 
웃자고 하는 얘기겠지만, 말로 하는 것을 꼭 문자로?
김민정 07-07-31 20:19
 
야하시군요.
 
 

Total 5,36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60 '등단제도'에 일침 박선협 03-12 16
5359 박근혜 전 대통령을 곡한다. 박선협 03-11 18
5358 ♣ 시진회 활성화 방책 두 가지 (1) 박선협 03-06 29
5357 '시조문학관(명예의 전당)' 생겼으면 박선협 03-03 29
5356 '초-중-고-대학 방'을 개설했으면 박선협 03-01 25
5355 '시조봉사인' 제도를 운영했으면 박선협 02-28 23
5354 시조인 변주곡[緖時] 박선협 02-19 45
5353 선악은 공존한다 박선협 02-18 43
5352 설마가 사람 잡을 줄 박선협 02-17 48
5351 '설날떡국'은 왜 먹나? 박선협 01-28 136
5350 人情이냐 現實이냐? 박선협 01-27 62
5349 '후일담'이 궁금하다 (1) 박선협 01-20 91
5348 예술인 박선협 01-16 84
5347 시진협동조합 가능할까? 대박 01-07 96
5346 정유년에 건다 대박 12-30 105
5345 스스로 알아서 사는 삶 대박 12-18 133
5344 시조아카데미, 생겼으면 대박 12-18 132
5343 시진회 신인상 수상자님께 ilman 12-17 143
5342 2016년 시진회 송년회 및 출판기념회 (1) ilman 12-14 165
5341 황금변기 박선협 09-16 2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