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297
405
3,539
883,925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7-07-28 22:12
보지문報之文
 글쓴이 : 오름
조회 : 5,716  
   http://www.mest.kr [198]

동양화가 K 가 말문을 열었다.
"보지에 관한 명문장이 있다"는 것이었다.
이게 왠 소린가?
모두들 궁금해 했다.
 
여성의 성기를 말하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그가 처든 다음 문장 '보지문'을 듣고는 모두들 '과연...'하면서
박장대소를 했다.
26일 저녁에 있었더 일이다.

爲善者는 天以報之爲福하고 (위선자 천이보지위복)
爲不善者는 天以報之爲禍니라 (위불선자 천이보지위화)

*착함을 하는자는 하늘에서 복을주고
착하지 아니함을 하는자는 재앙을 준다

그리고 한다는 말이
'좀더 직설적으로 우리말 '보지'로 말하자는 것이었다.

맛대보지
잔대보지
먹어보지
엎드려보지
앉아보지
누어보지
흔들어보지
먹어보지
웃어보지
울어보지

물어보지
굽어보지
씹어보지
만져보지
그려보지
열어보지

펴보지
서보지
밑보지
위보지
사보지
해보지
줘보지
자보지
뺴보지
꽃보지

별보지
달보지
개보지
꿀보지
님보지
임보지
깨보지

넣어보지
뚜껑보지
닫아보지
살려보지
죽여보지
때려보지
훔쳐보지
들쳐보지
들어보지
힘내보지

힘빼보지
그냥보지
즐겨보지
걸어보지
처다보지
감싸보지

* 그 다음은 회원 여러분의 아이디어에 맡깁니다.
* 사진은 '보지마라'영상


ilman 07-07-29 08:04
 
아침에 창경원을 가 보았더니
코끼리 보지, 낙타 보지, 타조 보지, 원숭이 보지~~
저녁에 창경원을 가 보았더니
코끼리 자지, 낙타 자지, 타조 자지, 원숭이 자지~~
그런 이야기지요!
만삭 임명희 07-07-30 07:43
 
아침에 웃습니다.ㅎㅎ
옥경국 07-07-30 09:34
 
웃자고 하는 얘기겠지만, 말로 하는 것을 꼭 문자로?
김민정 07-07-31 20:19
 
야하시군요.
 
 

Total 5,28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88 나는 富者다 박선협 12:34 5
5287 병암정 연가 / 이복동 (경북 예천 소재) 瞳怡 10-17 44
5286 그 문전 / 김상옥 瞳怡 10-17 28
5285 겨울에 만나는 우윳빛 그리움 / 이복동 瞳怡 10-17 28
5284 서설이 된 별 / 이복동 瞳怡 10-17 29
5283 바람은 늘 함께 / 이복동 瞳怡 10-17 26
5282 해바라기 사랑 / 이복동 瞳怡 10-17 33
5281 충주(忠州) 기행 ilman 10-13 49
5280 아내/ 김재식 수안보노인회장 ilman 10-13 45
5279 제1회 수안보 시조문예축전 이모 저모 (2) ilman 10-13 63
5278 제1회 수안보온천 시조문예축전 스케치 (1) 채현병 10-12 69
5277 비단폭탄 박선협 10-12 41
5276 세종대왕님 멋져요 박선협 10-09 35
5275 한글날(10월 9일) 특집/ 10월 9일 훈민정음해례본(訓民正音解例本) 이… (1) ilman 10-08 48
5274 불현듯 박선협 10-05 47
5273 태산(泰山)에 오르고 싶다 ilman 09-10 88
5272 추석(秋夕) 이야기 ilman 09-05 93
5271 분재화분 한재희 08-27 122
5270 往五 Silk Road 國傳(10)/'둔황 막고굴(莫高窟)' 이야기 ilman 08-22 101
5269 동대문 디자인프라자 드디어 개관 한재희 08-20 11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