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59
119
3,539
2,220,058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7-08-10 14:38
이별 뒤
 글쓴이 : 김상선
조회 : 2,595  
이별 뒤

으스슥 밟고 가는 한기(寒氣) 드는 하늘 복판
그리움 토막 내는 비수 같은 달이 뜨면
부엉이 울음은 깊어
잠 못 드는 겨울밤.

함께 밥을 먹던 사람 하늘로 떠나간 뒤
남은 자 언 강물에 눈물 몇 점 보태네
웃어야 예쁜 이별된다는
목소리만 감돌뿐.

기울고 차는 것이 마음속에 있다며
보름달을 펼쳐들고 나를 보라 손짓하는
죽음은 또 다른 탄생임을
알려주는 저 달님.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 협회 바로가기 홈운영팀 09-15 2606
66 '시조 관련 홈페이지" 바로가기 ilman성철용 09-15 2719
65 맞춤법 검사기 (2) ilman 05-31 2781
64 사전 ilman성철용 09-13 2593
63 검색 ilman성철용 09-12 2614
62 Wab Subway ilman 09-12 2662
61 TV방송국 ilman성철용 09-12 2658
60 신문 보기 ilman성철용 09-12 2611
59 우리 회원 ID 모음 (1) ilman 08-22 3018
58 마로니에 샘가 김문기 08-21 2971
57 김문기 홈페이지 김문기 08-21 2671
56 산대부山待賦 (1) 오름 01-23 2537
55 빗방울 춘성 01-08 2519
54 춘성 01-08 2628
53 아침 새 춘성 01-08 2663
52 황사 춘성 01-08 2502
51 보릿고개 쇠자골 05-22 2594
50 국화에게. 1 원정 10-23 2582
49 눈 내리는 날 김상선 09-05 2523
48 이별 뒤 김상선 08-10 2596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