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1,387
4,198
4,354
2,930,322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09-02 09:57
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
 글쓴이 : 이정하
조회 : 2,742  
      별은 내 가슴에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이 있다.
      그러나 그 중에서 당신이
      내게 가장 소중한 것은,
      당신과 내가 함께 나누었던
      그 시간들이 소중하기 때문이다.
      물에는 저절로 흐르는 길이 있다.

      물은 그저 그 길을 그 길을 따라 흘러갈 뿐이지 자기의 뜻을 내세우지 않는다.
      그것이 '인생'이라는 격류 속을 순조롭게 헤엄쳐가는 묘법임을 알자.
      역경을 굳이 피하지 않고 순리대로 살아갈 때 내 인생은 유유히 흘러갈 수 있다.
      물고기들은 잠을 잘 때 눈을 감지 않는다.
      죽을 때도 눈을 뜨고 죽는다.
      그래서 산사 풍경의 추는 물고기 모양으로 되어 있다던가.
      늘 깨어 있으라고.

      나는 나뭇잎 떨어지듯 그렇게 죽음을 맞고 싶다.
      비통하고 무거운 모습이 아니게.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가볍게.
      기실 제 할 일 다하고 나서 미련없이 떨어지는 나뭇잎은 얼마나 여유로운가.
      떨어지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이 세상에 손 흔들며 작별하지 않는가.

      슬픔은 방황하는 우리 사랑의 한 형태였다.
      길을 잃고 헤매는 우리.
      새는, 하늘을 나는 새는 길이 없더라도 난다.
      길이 없으면 길이 되어 난다.
      어둠 속에서도 훨훨훨......,

      우리도 날자.
      길이 없어 걸을 수 없으면 날아서 가자.
      슬픔을 앞서, 이별보다 먼저 날아서 가자.
      흔들리고 아프고 외로운 것은 살아 있음의 특권이다.
      살아있기 때문에 흔들리고, 살아 있기 때문에 아프고,
      살아 있기 때문에 외로운 것이다.

      오늘 내가 괴로워하는 이 시간은 어제 세상을 떠난 사람에겐
      간절히 소망했던 내일이란 시간이 아니던가.
      그러므로, 지금 비록 내가 힘겹고 쓸쓸해도 살아 있음은 무한한 축복인 것을.
      살아 있으므로 그대를 만날 수 있다는 소망 또한 가지게 됨을.

      흔들리고 아프고 외롭다면, 아아 지금 내가 살아 있구나 느끼라.
      그 느낌에 감사하라.
      그대는 나에게로 와서 섬 하나를 만들어 주었다.
      내 마음 거센 파도로 출렁일 때마다 잠겨버릴 것 같은 섬.
      그리움으로 저만치 떠 있는......

      - 이정하 산문집《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中에서


 
 

Total 1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 도보여행 심호섭 09-10 2774
31 춘천호 이근구 07-07 2772
30 목 련 유재건 07-22 2769
29 비한방울에 조영호 12-15 2763
28 마음 조영호 12-15 2757
27 화엄경 한 번 펼쳐주세요 (1) 정정조 08-05 2751
26 늦여름 도보여행 (2) 심호섭 08-28 2750
25 꿈(다섯 번째 날) 청무 09-29 2750
24 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 이정하 09-02 2743
23 눈 내리는 날 김상선 09-05 2742
22 어머님 바 위 03-19 2739
21 산대부山待賦 (1) 오름 01-23 2739
20 슬픈 동장군 조영호 12-15 2735
19 빗방울 춘성 01-08 2732
18 날개옷 장지성 01-18 2708
17 황사 춘성 01-08 2706
16 다비식 조영호 12-15 2702
15 냄비가 부처같다 임영석 09-05 2689
14 사목 임영석 05-10 2618
13 제1회 수안보온천 시조문학상 및 한국시조문학 백일장 스케치 (2) 채현병 06-16 1756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