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469
3,485
5,069
3,081,300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11-02-18 19:17
네잎 크로버
 글쓴이 : 김보영
조회 : 3,704  
수많은 사연 중에
찾아 낸 그대 미소
아무리 헤쳐봐도
스쳐간 순간 속에,
우연한
마주침인가
필연인양 손 뻗었네

그대를
내가 먼저
다가 선
그대이기에
억겁이
찰라로 핀
행운의 크로버여
너와 나
숙명의 만남
품을 열어 안았네.

정정조 11-02-18 20:09
 
안녕하세요? 命을 아는 사람은 무겁지요. 知天命이 참 어렵습니다. 나이만 먹는다고 지천명이 아니라 그에 걸맞는 포용력이 네잎클로버 같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그간 7년 간의 타향살이(너무 거창?)를 마치고 춘천 집 부근의 학교에서 근무하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단양도 가까워졌군요. 네잎 클로버가 기다려집니다.
김보영 11-02-18 20:21
 
오냐~오냐~ 반갑데이~
눈은 자꾸 오지러...  날은 우수가 오는데도 영하지러...  쌈은 자꾸 하지러...
어지러버 잠은 오지 않지러....  빨리 와야 할 봄은 먼데 깨구리는 꿈질거리지러,,,
내사 모르겠고  니말에 한바탕 웃지러.....
오냐,오냐 그렇게 가자. 내,  문둥이 니땜에 한참 웃었다. 고맙데이~
네잎 크로버야!!!!!!!!
이근구 11-02-18 21:34
 
폭우가 쏟아져도 저 구름 위에는 밝은 태양이 웃고 있습니다.  행복은 그렇게 오는 것이지요.
소정님 감사합니다. 정정조 선생님 애니고교로 영전하신 것을 축하축하 합니다.. 
시진회 모든 회원님들에게 평화와 행복이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慈軒 이정자 11-02-18 22:35
 
아~ 모처럼 읽는 너무나 반가운 네 잎 크로바에 가슴이 찡합니다.  눈물이 날라 합니다.
장중식 11-02-19 01:13
 
소정 선생님 글을 보면 문득, 어머니 생각이 납니다.
네 잎 크로버도 좋구요. 세 잎 크로버면 어쩌시려고..... 토끼가 먹으면 양식이고, 사람이 따면 희망이요, 시인이 따면 눈물인 것을요...
  - 좋은 날, 떡 보따리 싸시구, 손 잡아 주시던 모습이 네 잎 크로바는 아니겠구요, 사시사철 가리지 않고, 매난국죽을 아우르는, 화선지의 그 속내가 아닐런지여..... 빠른 시일내 세배 가겠습니다. 보름 지나면 안 받는 것이 전통이라지만, 그 마음은 어찌 세월과 관습만 탓할 일은 아닌 듯......
慈軒 이정자 11-02-19 01:47
 
아~ 소정시인님의 네 잎 클로바가 나에게도 왔나봐요.  그 시를 읽고 이렇게 맘이 편하네요.
정정조 선생님,  집 가까이로 근무지를 옮겨서  아주 좋으시겠어요. 축하할 일이지요?  축하합니다.
봄이 오면 춘천 막국수 닭갈비 다 먹고 힘내야겠어요.  수암 선생님 농막에도 가고 싶고요.

네잎 클로바가 이 홈에 들어왔으니 이제 희망과 행복과 행운이 가득할 것 같습니다.
 
 

Total 5,10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스팸차단 : 차병호 운영자 04-17 3
공지 인터넷 회원 삭제 대상 2 운영자 12-26 7577
공지 입회 삭제 대상 운영자 11-15 8491
공지 스팸차단 2 운영자 09-15 11027
공지 스팸 차단 운영자 09-04 11894
4983 전 사무국장 문현 댁 경사 (2) ilman 05-14 4409
4982 [부음] 심응문 고문 모친상 (6) (사)시진회 05-14 2963
4981 제2회 한 ‧ 몽 국제 학술심포지엄 및 전통시 낭송회 (초청장) (1) 유권재 05-11 5910
4980 문현 전 사무국장 모친 수상 축하 (8) 강화 05-11 3364
4979 춘천 촌놈 경춘전철 타고 서울 북촌 갔다온 관람기 (3) 정정조 05-10 4863
4978 아부지 수훈 장면 올림니다 -최정산(子)- (10) 최길하 05-02 3365
4977 운영자님께 정정조 04-25 3332
4976 시상식 관련입니다(최길하) (5) 최길하 04-25 3023
4975 '철도시화전' 관련, 새 집행부께..... (7) 장중식 04-25 3174
4974 소리없는 아우성 오름 04-24 4863
4973 축하합니다!!! (12) 옥경국 04-21 3619
4972 봄이 가면 여름도 오겠죠?: (3) 김영덕 04-19 3111
4971 회원들에게만 문이 열리는 코너를 만들면 좋을텐데요 (3) 최길하 04-12 2940
4970 2011년 샘터상 시상식 (4) 옥경국 04-11 4346
4969 철도시화전(부산역) 관련 중간 보고입니다 (9) 장중식 04-08 3145
4968 이무기 ilman 04-08 5646
4967 황희의 시조는 물론 한문이겠지요? (1) 곰탱이 04-04 3717
4966 하루 검색자 수 300명은? (3) 최길하 03-25 3064
4965 영혼의 모음 -법정 김영덕 03-09 3165
4964 대둔산 도립공원 산행 Photo 에세이 (2) ilman 02-21 39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