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문학진흥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67
108
3,539
2,224,547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8-06-12 14:07
<시조춘추> 창간호 출판
 글쓴이 : (사)시진회
조회 : 6,180  

(사)시진회가 발행하는 <시조춘추> 창간호가 출판되었습니다.

회원 여러분은 6월 21일(토) 17시 정기총회와 출판기념회 장소에 오시면
<시조춘추>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사)시진회 회원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격려를 부탁 드립니다.
축하해 주십시오.

- 발행인 : (사)한국시조문학진흥회  이사장 옥경국
              C-1 출판사  김영덕


(사)시진회 08-06-12 14:11
 
사진에 클릭하시면 더욱 선명한 그림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유권재 08-06-12 14:33
 
책은 독자를 위해 존재합니다.
따라서 <시조춘추>는 독자의 편에 서서 독자가 원하는 내용과 눈높이로 독자 여러분께 다가갈 것입니다.
지켜봐 주시고 많은 성원과 협조를 당부드립니다.
강화 08-06-12 17:30
 
산고 끝에 옥동자가 태어났군요.  수고하신 모든 분들께 격려와 치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慈軒 이정자 08-06-12 18:36
 
드디어 [時調春秋]가 탄생을 했네요. 수고하셨습니다. 
표지가 재미있네요. 단순하면서도 의미를 가득 담은 것 같네요.
달에는 토끼가 방아를 찧고,  부처님(? ) 손바닥 위에서는 새싹이 나오고 (맞나요?)...
[시조춘추]의 무궁한 발전을 빕니다.
유권재 08-06-12 19:55
 
표지화를 그린 화가의 말씀은 달팽이형 원구는 우주 삼라만상을, 깡마른 사람은 사색 중인 현자(시인)를, 달 속에 절구질하는 토끼는 시적 상상을, 손바닥 위에서 발아하는 새싹은 창작 또는 새 책의 탄생을 형상화 했다고 합니다. 부탁을 받고 한달 이상 고민하면서 그렸다고 하니, 댓가도 없이 그런 수고를 해 주신 분께 어찌 감사의 인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다음호부터 쓸 그림도 1점 더 그려주셨으니~~~
참고로 김언경 화백은 이중섭 선생님의 제자로 한 시대를 풍미한 화가 김충선 선생님의 아드님이기도 합니다.
김영덕 08-06-12 21:45
 
고생하신 유권재 편집인,  최길하 주간, 옥경국 이사장님께 사의를 표합니다.
농사꾼이 다 된 소인은 그저 감읍할 뿐....
심혈을 기우려 한달을 고심하면서 시조춘추의 창간호를 돋보이게 해 준 石坡 김언경 미술가에게도  고마움을 전 합니다.  회원 여러분의 동행이 우리의 <時調 春秋>를 키우는 것 입니다.
시진회, 시조춘추 오레 오레  ~
如心이인자 08-06-13 03:02
 
시조춘추 발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책 표지가 산뜻하고 예쁘네요. 총회 때 반가운 만남을 기다리며...
여러가지 애써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 전해드립니다.
김인자 08-06-16 09:19
 
축하 드립니다.앞에서 수고 하신 분들의 노고도 감사 드리고 김언경 화백님의 그림 또한 의미가 깊어 좋아 보입니다. 빨리 보고싶네요.....
최봉희 08-06-17 10:03
 
<시조춘추> 창간을 축하합니다. 아름다운 발전, 무궁한 번영을 기원합니다.
이를 위해 애쓰신 이사장님을 비롯한 여러분들의 정성과 사랑이 담긴 빛나는 보물이겠지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다시금 <시조춘추>의 창간을 축하합니다.
ilman 08-06-19 06:58
 
오리의 짧은 다리 학의 다리 되도록
검은 가마귀 해오라비 되도록
향복무강하는 시조춘추 되소서
          -金絿 시조 전고
김민정 08-06-23 15:05
 
시조춘추 발간을 축하합니다.

계속 발전하는 모습으로 우뚝 서기를!
정정조 08-06-23 16:55
 
강원도 촌사람의 넋두리

2008년 6월 21일 토요일, 퇴근 후, 강원도 철원군 서면 와수리에서 강을 따라 산을 따라 2백 리 길 춘천으로 갔습니다. 다시 춘천에서 버스를 타고 상봉동으로, 상봉동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청량리로, 청량리에서 전철을 타고 동대문으로. 전철역에서 환승차 한참을 헤맨 뒤 혜화동 전철 4호선으로 갈아탑니다. 2분 후 조선시대 성균관이 가까이 다가옵니다. 옛 기억을 떠올리며 어깨 스치는 여대생에게 유림회관을 물으니, '모른다'는 대답 뿐. 무작정 몇 분을 걸으니 조선시대 냄새가 납니다. 번뜩 다가오는 골목길과 유림회관 간판. 잠시 '시조춘추'를 만나는 기쁨에 설렙니다.
식장에 들어서니 웃음이 가득합니다.  허기진 배도 잠시 웃습니다. 옥이사장님의 한마디한마디를 적습니다. 마치 숯돌 위에 쇠방망이를 올려놓고 바늘이 될 때까지 갈려는 의연한 눈이 매섭습니다. 友人들의 얼굴에서도 온강이 교차합니다.
책은 가벼운 종이뭉치에 불과하지만, 그릇은 우주와 같이 크고, 속 찬 내용은 살아있음을 잠깐 봅니다.
그릇을 비울 찰라, 춘천 식구들이 발길을 재촉합니다. 식사 중에 방해가 될까 하여 대충 일어납니다. 다시 여정을 거슬러 춘천행으로 향합니다.
북한강을 오르내리는 경춘선 열차는 늘 시를 씁니다. 몸덩어리는 무겁지만 그 속엔 노래와 시가 있음을 봅니다.
밤 10시 50분 무렵, 기차도 하루를 접습니다. 나의 하루가 매우 가볍습니다. 집엔 내 무릎을 꿇리지 않은 아내가 화장을 지우지 않고 기다립니다. 자식 이야기는 생략한 채.
시조춘추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Total 1,18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22 역동 시조문학상 전국 공모 운영자 07-28 101
공지 [한국시조문학 제26호 2022 가을호] 원고 청탁 운영자 07-12 429
공지 2022년 연회비 납부 안내 운영자 02-07 2815
공지 국제 펜 한국본부에 가입을 당부드립니다. 운영자 10-21 4963
공지 공지- 다음 카페 개설. 운영자 02-16 9218
공지 한국시조문학 신인문학상 제정 (사)시진회 01-01 10520
공지 신입회원 관리 (1) 운영자 01-30 9864
공지 임원 구성 명단 (3) 운영자 08-16 11346
공지 2020년 (사)한국시조문학진흥회 정회원 가입안내 운영자 10-23 11419
공지 시진회와 홈페이지 운영 방침 (1) (사)시진회 05-04 31305
1182 시진회와 홈페이지 운영 방침 (1) (사)시진회 05-04 31305
1181 2020년 (사)한국시조문학진흥회 정회원 가입안내 운영자 10-23 11419
1180 임원 구성 명단 (3) 운영자 08-16 11346
1179 사)시진회 회원가입 안내 (2) (사)시진회 07-11 11277
1178 한국시조문학 신인문학상 제정 (사)시진회 01-01 10520
1177 연회비 납부 안내] 운영자 01-04 10255
1176 신입회원 관리 (1) 운영자 01-30 9864
1175 공지- 다음 카페 개설. 운영자 02-16 9218
1174 사)시진회 회원가입 안내 (사)시진회 03-02 7904
1173 2008년도 시진회 정기총회 및 <시조춘추> 발간기념행사 이모저… (사)시진회 06-24 7429
1172 시진회 연회비 납부 안내 (2) 운영자 03-14 6475
1171 <시조춘추> 창간호 출판 (12) (사)시진회 06-12 6181
1170 (사)시진회 3대 이사장을 맡으며, (6) (사)시진회 06-25 6173
1169 시진회 회비 납부 안내 (7) (사)시진회 07-23 6031
1168 한국시조문학 4호 원고 제출 (2) (사)시진회 02-17 5827
1167 2020년 시진회 연회비 납부기준 알립니다 운영자 03-01 5556
1166 한국시조문학 역동시조문학상 작품 공모 (3) (사)시진회 05-02 5327
1165 한국시조문학 5호 게재 작품 제출 (5) (사)시진회 08-18 5237
1164 가을 세미나와 친목 단합대회 및 관광 (9) (사)시진회 09-11 5035
1163 2012년, 시진회 총회 및 출판회 (5) (사)시진회 11-20 50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