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460
3,485
5,069
3,081,291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4-02-25 02:21
안도현시인이 전하는 러브레타
 글쓴이 : 소석
조회 : 4,162  
[러브레터 192] 외로움을 동무삼아


아침에 일어났더니 어디에서 그런 기분이 드는지 모르겠지만 혼자라는 생각에, 외롭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면 아주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고 생각하는 게 좋아요. 자신을 괴롭히거나 뭔가 끔찍한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하는 대신, 슬픔과 갈망이 찾아드는 바로 그 순간에 머물며 그 가없는 인간의 뜨거운 가슴을 느끼고 그 속에서 편안해지는 건 어떨까요?

-페마 초드론의 산문 <편안해지는 연습> 중에서

외로움과 슬픔이 찾아오면 그걸 아주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라는 말을 당신은 받아들일 수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팔자 좋은 명상가의 억지소리라고 치부할 수도 있겠지요. 외로움이 찾아왔을 때 그것을 손님처럼 대하는 일이 물론 쉽지는 않겠지요. 하지만 외로움 때문에 죽어버릴 것 같은 절박함을 느끼는 것보다는 외로움을 동무 삼아 편안하게 지내는 일이 몸과 마음을 해치지 않는 길이라 생각합니다. 우리의 정호승 시인도 [수선화]라는 시에서 이렇게 일갈하였지요.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Total 5,10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스팸차단 : 차병호 운영자 04-17 3
공지 인터넷 회원 삭제 대상 2 운영자 12-26 7576
공지 입회 삭제 대상 운영자 11-15 8491
공지 스팸차단 2 운영자 09-15 11027
공지 스팸 차단 운영자 09-04 11893
4903 회원들의 방 완성, 시진회 연혁 완성 운영자 10-08 4179
4902 운악산 산행 Photo 에세이 (3) ilman 06-02 4179
4901 외암리시진축전 서화 샘플 (1) 이상목 09-25 4178
4900 나의 기도/타고르 책갈피 07-04 4176
4899    Re..&#58; 아! 난설헌 그 아름다운 기약... (7) 옥 경국 05-07 4176
4898 酒主총회 무기 연기 (1) ilman 04-02 4176
4897 섬진강 눈발/김춘기 시조감상 03-09 4174
4896 삼가 故人의 명복을 빕니다 (6) (사)시진회 10-15 4169
4895 그리움 김민정 03-17 4168
4894 전철여행(5)/ 장봉도(長峰島) 산행 Photo 에세이 (4) ilman 06-25 4168
4893 2차 주주총회 공지 김영덕 11-19 4166
4892 4대강 사업 :이포보에 다녀오다 (3) 慈軒 이정자 10-23 4164
4891 안도현시인이 전하는 러브레타 소석 02-25 4163
4890 *여름이 물러가는 처서(處暑)8월23일/오늘을 알고 사는 기쁨 (1) 일만 08-20 4162
4889 마흔에 갖추어야 할 덕목 8가지 (3) 如心이인자 07-18 4161
4888 아름다운 영상과 좋은 글 (3) 자헌 이정자 02-29 4160
4887    Re.. 墨 畵/이명자 (3) 조약돌 이인자 11-10 4160
4886 꿈과 詩 여름문학캠프 poet 08-05 4159
4885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如心 03-12 4159
4884 풀잎 하나를 사랑하는 일도 괴로움입니다 (사)시진회 10-09 415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