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1,568
3,296
3,728
2,626,735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12-09 22:54
茶詩를 통해 살펴 본 옛 선비들의 차생활
 글쓴이 : 김종윤
조회 : 3,239  
茶詩를 통해 살펴 본 옛 선비들의 차생활

선비의 맑은 일, 차(茶)


-김종윤((주)태평양 건강부문 전무)-

요즈음 전통 차에 대한 관심이 차차 많아짐에 따라 ‘옛 선비들은
어떻게 차생활(茶生活)을 하였는가?‘ 하고 나에게 묻는 사람이 많
다. 그러나 늘상 그 내용을 자세히 살필 문헌이 많지 않아 애로가 이
만저만 아니다. 참고 자료가 불충분하다는 것이 단순히 그 내용을 알
지 못하는 궁금증에 그치는 선을 넘어선다. 현재까지도 다인들 사이
에 적잖은 논란이 되고, 이설(異設)이 분분한 까닭에 정확한 근거 없
이는 옛 선비들이 차생활을 섣불리 언급할 수가 없는 안타까움이 더
크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차(茶)를 소재로 씌어진 다시(茶詩)가 적
지 않아 그 일부분이나마 짐작할 수 있음이다. 무엇보다 옛 선비들이
즐기던 네 가지의 맑은 취미(향 사르기, 차 달이기, 그림 걸기, 꽃 꽂
기)가운데 하나요, 자연에서의 나를 찾는 맑은 일(淸事)’이었다는
사실은 다시 몇 편을 통해 알 수 있다.


임춘의 ‘다점주수(茶店晝睡)’

몸을 던져 평상에 누워 문득 이 몸을 잊었더니,
한낮 베개 위에 바람불자 잠이 절로 깨네.
꿈속의 이 몸은 머물 것이 없었어라.
건곤(乾坤)이란 도무지 이 한 장정인 것을.
(이하생략)


고려시대 학자 이인로(李仁老, 1152~1220)와 절친한 친구 사이
였던 임춘(林椿, 생몰 불분명)은 ‘다점에서의 한가로운 낮잠’ 을 즐
기며 위와 같은 다시를 남김으로써 ‘다점’의 존재와 선비들의 한가
로운 풍류를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이색(李穡, 1328-1396) 또한 맑은 샘물을 보고 차를 생각할 만
큼 차생활을 즐긴 다인이었는데, 그가 남긴 ‘영천(靈泉)’이라는 시
는 그의 시 세계와 생활을 엿보게 한다.


학산 부리에 맑은 샘물 솟아
차갑게 폐부를 적시네
마시면 신선인 양 몸 가벼워져
현포(玄圃)를 생각나게 한다오.
어찌 시 짓는 창자만을 씻으랴.
이수(二竪)까지도 물리쳐 버리리
내 평생 맑은 일 사랑하여
다보(茶譜)의 속찬을 생각했었지
의당 돌솥을 가지고 가서
소나무 가지 끝에 비 날리는 걸 봐야지



포은 정몽주(鄭夢周, 1337-1392)는 ‘독역(讀易)’이라는 다시
를 통해 그의 차생활 기록을 남겼다. 피어나는 화로의 불과 끓고 있
는 돌솥의 물을 보면서 주역의 물을 상징하는 감괘와 불을 상징하는
이괘, 여기에 무궁한 의미가 있다고 해석한 유학자의 고매한 정신 세
계가 짐작가는 다시이다.


돌솥에 차가 끓기 시작할 제
풍로에 피는 불빛은 붉다
감괘와 이괘는 천지간의 쓰임이니
바로 이 뜻 무궁한 것이네


그렇다면 과연 고려, 조선의 옛 선비들은 차(茶)를 왜 일상생활의
벗으로 삼은 것일까?
조선 초기 선비들은 문방사우(文房四友)를 애지중지했으나 풍류
가 풍미한 말기의 선비들은 술과 시, 중상모략으로 낮과 밤을 보내는
일이 많았다. 선비의 특징인 정심(正心)이 사라져버린 세대를 탓하
며 다산 정약용(丁若鏞, 1762-1836) 선생은 「차를 마시는 겨레는
흥하고 술을 마시는 겨레는 망한다」고 경고한 듯 하다. 굳이 다산의
말을 빌어서가 아니라 차가 흥했던 고려나 조선 전기의 선비들은 많
은 우리시를 통해 마음 수양에 필요한 차에 대해 노래하고 그 중요
성을 높이 샀음이 분명하다.
무엇보다 그들은 끽다(喫茶)가 생활을 윤택하게 하고 생각을 깊
게 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인생을 정신적인 면
에서 풍요롭게 하는 학자로서의 모습과 차를 통해 자연을 사랑하는
‘자연인’으로서의 면모를 갖추는 데 노력했다. 이는 찻물을 끓이는
소리에 대한 옛 선비들의 시적 표현에서도 드러난다. 이규보(李奎
報, 1168-1241)는 철병에서 물이 끓는 소리를 ‘생황’이 내는 운율
에 비유했고, 앞서 말한 정몽주는 ‘솔밭’을 스치며 부는 바람에 그
소리를 비기며 차의 덕(德)을 노래하곤 했다. 헌종 때의 실학자 이규
경(李圭景,1788-?)은 맑은 일(淸事)을 계절별, 시간별로 나누어
설명하기도 하였는데, 지금 시기에 맞는 가을철에 관한 내용은 다음
과 같다.


(전략)옹중에 거문고를 뜯고 학을 길들이며, 금석이나 도기로 만든 그릇
을 관상한다. 정오에 연방(蓮房)위의 이슬로 벼루를 씻으며, 다구(茶具)
를 정리하고 오죽(梧竹)을 씻는다. 땅거미가 지면 사립문에 기대어 초부
(樵夫), 목동(牧童)의 노래를 들으며, 반월향(半月香)을 피워 놓고 국화
를 가꾼다


자연인으로써 생활 속에 차를 초대하여 정신적 향유를 누리는멋,
차 한 잔을 끓이는 시간의 여유조차 멋스럽게 여길줄 아는 선비들의
풍류, 청사는 실로 수준 놓은 우리 문화 생활의 한 편린이며 멋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 후학(後學)들은 그 가치를 제대로 모르고 지
내는 것이 사실이다. 오히려 그 원료조차 우리 것이 아닌 ‘와인’으로
그 멋을 대신하려는 이들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이고보니, 흐트러진
정신을 가다듬어주고 마시면 마실수록 그 향과 깊이가 더한 차(茶)
의 미덕이 더욱 애틋해진다고 하겠다.

이에 (주)태평양은 잊혀져가는 우리의 소중한 다(茶)문화를 되살리
기에 노력하고 있으며, 다(茶)라는 매개체를 통하여 가족, 친지간의
정(情)에 대해 다시 생각 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오늘도 생면부지의 옛 선비들이 가르쳐준 이치를 ‘세작(細雀)’으
로 우려낸 차 한 잔에 청해본다.

2003.시조문학 겨울호에 수록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 에궁 참말로 불쌍한 딸들아 / 만은 김종원 (1) 김종원 11-06 2929
86 茶詩를 통해 살펴 본 옛 선비들의 차생활 김종윤 12-09 3240
85 시를 읽는 재미 신경림 05-21 3157
84 [백민 동시] 사진 속의 어머니 햇살처럼 12-03 2978
83 밤 하늘 꽃밭 백민 11-07 3018
82 단추 한 개 (1) 운영자 05-06 2980
81 동시조, 그 아름다운 이름으로 일어나라/ 손상철 이인자 04-17 3681
80 제2회설록차 우리시 문학상 초등부 장려상 수상작(1) 이인자 05-01 3103
79 동시(童詩)는 동화적(童話的)인 시(詩)다 야초 손상철 05-14 3022
78 동시란 무엇인가?/박목월 야초 손상철 05-14 3070
77 동시(童詩)와 유아성(幼兒性)/이원수 야초 손상철 05-14 3047
76 [동시의 지도와 감상]/박목월 야초 손상철 05-14 3064
75 분단시대 동시문학의 한 면모(1/2) 야초 손상철 05-14 3077
74 분단시대 동시문학의 한 면모(2/2)-김용희 야초 손상철 05-14 3280
73 강마을에 가면 (1) 노원호 05-19 2839
72 춘천호 이근구 07-07 2747
71 아동문학이 청소년 교육에 미치는 영향 야초 손상철 08-20 3186
70 매스타임즈 오름 01-23 2966
69 한국동인지문학관 / 시조문학진흥회 (사)시진회 04-12 2972
68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자 04-10 2812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