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301
3,381
5,069
3,088,112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09-02 09:57
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
 글쓴이 : 이정하
조회 : 2,751  
      별은 내 가슴에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이 있다.
      그러나 그 중에서 당신이
      내게 가장 소중한 것은,
      당신과 내가 함께 나누었던
      그 시간들이 소중하기 때문이다.
      물에는 저절로 흐르는 길이 있다.

      물은 그저 그 길을 그 길을 따라 흘러갈 뿐이지 자기의 뜻을 내세우지 않는다.
      그것이 '인생'이라는 격류 속을 순조롭게 헤엄쳐가는 묘법임을 알자.
      역경을 굳이 피하지 않고 순리대로 살아갈 때 내 인생은 유유히 흘러갈 수 있다.
      물고기들은 잠을 잘 때 눈을 감지 않는다.
      죽을 때도 눈을 뜨고 죽는다.
      그래서 산사 풍경의 추는 물고기 모양으로 되어 있다던가.
      늘 깨어 있으라고.

      나는 나뭇잎 떨어지듯 그렇게 죽음을 맞고 싶다.
      비통하고 무거운 모습이 아니게.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가볍게.
      기실 제 할 일 다하고 나서 미련없이 떨어지는 나뭇잎은 얼마나 여유로운가.
      떨어지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이 세상에 손 흔들며 작별하지 않는가.

      슬픔은 방황하는 우리 사랑의 한 형태였다.
      길을 잃고 헤매는 우리.
      새는, 하늘을 나는 새는 길이 없더라도 난다.
      길이 없으면 길이 되어 난다.
      어둠 속에서도 훨훨훨......,

      우리도 날자.
      길이 없어 걸을 수 없으면 날아서 가자.
      슬픔을 앞서, 이별보다 먼저 날아서 가자.
      흔들리고 아프고 외로운 것은 살아 있음의 특권이다.
      살아있기 때문에 흔들리고, 살아 있기 때문에 아프고,
      살아 있기 때문에 외로운 것이다.

      오늘 내가 괴로워하는 이 시간은 어제 세상을 떠난 사람에겐
      간절히 소망했던 내일이란 시간이 아니던가.
      그러므로, 지금 비록 내가 힘겹고 쓸쓸해도 살아 있음은 무한한 축복인 것을.
      살아 있으므로 그대를 만날 수 있다는 소망 또한 가지게 됨을.

      흔들리고 아프고 외롭다면, 아아 지금 내가 살아 있구나 느끼라.
      그 느낌에 감사하라.
      그대는 나에게로 와서 섬 하나를 만들어 주었다.
      내 마음 거센 파도로 출렁일 때마다 잠겨버릴 것 같은 섬.
      그리움으로 저만치 떠 있는......

      - 이정하 산문집《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中에서


 
 

Total 1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2 不動心/정석원 한양대 교수 소석 06-11 2974
91 시간의 화살과 종말 이상성 07-04 3028
90 인화초 이규임 07-06 3113
89 내가 길이 되어 당신께로 이정하 09-02 2752
88 행복이 자라는 마음의 뜰 김수자 09-15 2883
87 에궁 참말로 불쌍한 딸들아 / 만은 김종원 (1) 김종원 11-06 2972
86 茶詩를 통해 살펴 본 옛 선비들의 차생활 김종윤 12-09 3273
85 시를 읽는 재미 신경림 05-21 3200
84 [백민 동시] 사진 속의 어머니 햇살처럼 12-03 3018
83 밤 하늘 꽃밭 백민 11-07 3062
82 단추 한 개 (1) 운영자 05-06 3013
81 동시조, 그 아름다운 이름으로 일어나라/ 손상철 이인자 04-17 3718
80 제2회설록차 우리시 문학상 초등부 장려상 수상작(1) 이인자 05-01 3139
79 동시(童詩)는 동화적(童話的)인 시(詩)다 야초 손상철 05-14 3058
78 동시란 무엇인가?/박목월 야초 손상철 05-14 3122
77 동시(童詩)와 유아성(幼兒性)/이원수 야초 손상철 05-14 3087
76 [동시의 지도와 감상]/박목월 야초 손상철 05-14 3101
75 분단시대 동시문학의 한 면모(1/2) 야초 손상철 05-14 3117
74 분단시대 동시문학의 한 면모(2/2)-김용희 야초 손상철 05-14 3315
73 강마을에 가면 (1) 노원호 05-19 2874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