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2,347
3,333
5,069
3,242,447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05-12 14:09
언어의 신비한 작용
 글쓴이 : 구 상
조회 : 2,862  
● 언어의 신비한 작용 ●
구 상(시인, 예술원회원)

언령(言靈)이라는 한문 숙어가 있다. 그 어원을 자세히는 모르나 우리는 무속적(巫俗的)차원에서만 쓰고 있으나 일본에서는 이미 언어학, 특히는 심미적 언어 즉 시어의 고찰에 자주 쓰이는 말로서 언어에 내재한다고 믿어지는 신령의 힘을 뜻한다.

가령 오늘의 어느 시인이 윤리적 의지나 구체적 체험이 없이 능란한 솜씨와 찬란한 언어를 구사하여 우리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라든가, 또는 필리핀의 호세 리잘(Jose Rizal:1861~96)의 옥중절창인 <마지막 고별> 같은 시를 만들었다(지어냈다)해도 그 시는 마치 무정란(無精卵)과 같아서 독자들에게 감동이라는 새 생명을 부화(孵化)시킬 수가 없는 것이다. 이것은 시에 있어서만이 아니라 우리가 일상의 대화 속에서도 상대방이 아무리 교묘하고 번드레한 말을 해도 진실이 느껴지지 않으면 공감을 불러이르키지 못한다. 그래서 오늘날 자유민주화시대에 말의 풍성한 잔치 속에 살지만 그 말에 감동하기 보다 불신과 혐오 속에 산다. 날마다 언론매체를 통해서 쏟아져 나오는 사회각계의 지도자들과 각 전문분야 지식인들의 그 옳고 착하고 거룩하기까지 한 말이 액면 그래로라면 우리 사회는 금방 이상사회로 변하고 우리는 그것을 누릴 것이라고나 하겠다. 그런데 실제로는 우리 세상살이가 고쳐지기는 커녕 날로 난장판이 되고 막말로 막가판이 되어갈 뿐 아니라 말을 하는 사람이나 말을 듣는 사람이나 가책과 개전(改悛)은 없이 말만 말대로 공전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실상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나 말을 천성의 직능으로 삼고 있는 우리 시인들의 언표마저 많이는 치장만 번드레하고 아름다워 보이고 또 그런 조련에만 몰입들 하여 실제 우리 삶에 감동과 감흥을 불러일으키지 못하고 언어학의 전문적 용어를 빌리면 의미 수여(授輿)와 의미 부여(賦輿)가 없는 기경(奇驚)과 현란에 나아가고 있다면 과언일까?

그렇다면 오늘의 우리말들이 특히나 우리의 시가 참된 감동과 감흥을 불러일으키기에는 무엇을 필요로 하는 것일까? 이미 글머리에서 밝힌대로 바로 언령(言靈)으로써 그 말을 지탱하는 내면적 진실, 즉 그 말이 지니는 등가량의 인식과 체험인 것이다. 그래서 불교에서 말하는 10악중의 하나인 기어(綺語), 즉 비단같은 말도 바로 언령(言靈)이 결한 말을 뜻함인 것이다.

 
 

Total 1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말을 골라쓰기 박재삼 04-22 4800
111 두 번 사는 세상 성철용 04-23 3055
110 한 문인(文人)의 명예회복 김교한 04-24 2978
109 변화의 시작은 구본형 04-29 2950
108 나무처럼, 계곡의 물처럼 김형경 04-29 2885
107 경봉스님의 찻잔 김창배 04-29 3475
106 현대시조 변용의 길 장지성 05-07 3008
105 활판시대와 소걸음 진복희 05-09 3749
104 언어의 신비한 작용 구 상 05-12 2863
103 이름에 대하여/ 다담 李昌熙 李昌熙 05-15 3257
102 눈을 감고 가는 길 정채봉 05-19 3133
101 떠남과 만남 구본형 05-20 2948
100 살구나무 그늘에 앉아 김용택 05-21 3409
99 소나무처럼, 바다처럼 이해인 05-22 3093
98 사랑 열차 김수자 05-23 2947
97 맨손으로 일으킨 현대여류시조의 산맥 박구하 05-27 3242
96 고독과 마주하라 법상 스님 05-29 2932
95 비익조(比翼鳥) 정호승 05-30 2822
94 송충이 천국은 소나무 성철용 06-04 3046
93 네잎 클로버 이어령 06-10 3138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