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조문학협회
HOME    공지사항    이야기마당    음악감상실    회원리스트    최신글보기    일정관리    운영진코너  

 

 


492
3,381
5,069
3,088,303

 

제작자 사이트가 뜹니다

 

 
작성일 : 03-04-29 08:22
나무처럼, 계곡의 물처럼
 글쓴이 : 김형경
조회 : 2,850  



    나무처럼, 계곡의 물처럼


    인체는
    소우주이고
    축소된 자연입니다.
    그것을 항상 염두에 두고
    자연의 이치에 맞춰 살도록 노력하세요.
    요즈음은 계절 구분 없이, 밤낮 구분 없이,
    몸을 함부로 움직여서 병이 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여름 게으름뱅이도 병이 되고,
    겨울 부지런쟁이도 병이 들게 마련이죠.
    밤낮을 뒤집어 사는 사람도 병이 들지요.
    나무처럼, 계곡물처럼 살면
    병이 없습니다.

    - 김형경의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중에서 -

 
 

Total 1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말을 골라쓰기 박재삼 04-22 4762
111 두 번 사는 세상 성철용 04-23 3019
110 한 문인(文人)의 명예회복 김교한 04-24 2940
109 변화의 시작은 구본형 04-29 2916
108 나무처럼, 계곡의 물처럼 김형경 04-29 2851
107 경봉스님의 찻잔 김창배 04-29 3437
106 현대시조 변용의 길 장지성 05-07 2968
105 활판시대와 소걸음 진복희 05-09 3714
104 언어의 신비한 작용 구 상 05-12 2824
103 이름에 대하여/ 다담 李昌熙 李昌熙 05-15 3216
102 눈을 감고 가는 길 정채봉 05-19 3089
101 떠남과 만남 구본형 05-20 2909
100 살구나무 그늘에 앉아 김용택 05-21 3374
99 소나무처럼, 바다처럼 이해인 05-22 3056
98 사랑 열차 김수자 05-23 2910
97 맨손으로 일으킨 현대여류시조의 산맥 박구하 05-27 3205
96 고독과 마주하라 법상 스님 05-29 2896
95 비익조(比翼鳥) 정호승 05-30 2787
94 송충이 천국은 소나무 성철용 06-04 3009
93 네잎 클로버 이어령 06-10 3102
 1  2  3  4  5  6  7  8